인도네시아의 즐거운 전통 놀이를 알아보자!

식지않는 오징어게임 열기

이지안 JIKS 11

2021년 전 세계를 뜨겁게 달궜던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에는 한국의 다양한 전통 놀이들이 등장했다. <오징어 게임>의 엄청난 흥행과 더불어 세계 각국의 시청자들은 한국의 전통 놀이에 주목하기 시작했고 인도네시아 시청자들도 마찬가지였다. 한동안 인도네시아에서는 <오징어 게임> 열풍이 가시지 않을 정도였다.

그런데 놀랍게도 인도네시아에는 <오징어 게임>에 나왔던 한국 전통 놀이들과 비슷한 놀이들이 존재한다고 한다. 무엇이 있을지 알아보자.

  1. 고박 소도르 (Gobak sodor)
출처: Okezone News
출처: Okezone News

고박 소도르는 한국의 오징어 게임과 유사하다. 소도르는 손을 앞으로 내밀거나 뻗는 것을, 고박은 네모난 들판에서 하는 전통 놀이를 가리킨다. 이름처럼 땅에 네모 영역들을 표시한 경기장을 그린 뒤 공수로 나눠 진행한다. 공격과 수비는 각 2명 이상 팀을 꾸린다. 공격자는 수비대가 지키는 칸을 모두 통과해야 한다. 이때 수비자가 공격자의 몸을 만지면 탈락이다. 수마트라섬 바탁토바 지역에서는 마르갈라(margala), 칼리만탄(보르네오)섬 서북쪽 나투나제도에선 갈라(galah)라고 부른다.

2. 군두(gundu)

출처: Setu Bakakan
출처: Setu Bakakan

군두(gundu) 또는 클레렝(kelereng)이라고 불리는 놀이는 한국의 구슬치기와 거의 똑같은 놀이이다. 땅을 파 구멍을 만들고 구슬을 던져 구멍 안에 제 구슬이 들어가면 승리하는 식이다. 인도네시아 아이들은 선을 긋고 구슬을 던지는 놀이도 즐긴다.

3. 타릭 람방(Tarik Tambang)

출처: Desa Telaga
출처: Desa Telaga

한국의 줄다리기와 마찬가지인 타릭 람방은 인도네시아 독립기념일인 8월 17일을 축하하는 대표 놀이다. 줄다리기를 하기 위해서는 5명으로 구성된 한 팀이 밧줄을 잡고 상대 팀과 서로 마주보게 된다. 또한, 팀에서는 방향이나 전략을 제시하는 팀원 한 명이 있어야 한다. 줄다리기가 팀이나 단체로 진행되는 경기인 점을 생각하면, 승리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팀원 각자의 단결이 필요하다.

다음부터는 <오징어 게임>에 나오지는 않았지만 유명한 인도네시아의 전통 놀이들이다.

4. 라리까유(Lari kayu)

출처: 국제레크리에이션 사회적협동조합
출처: 국제레크리에이션 사회적협동조합

라리까유(Lari kayu)는 협동심과 호흡을 강조하는 인도네시아의 전통 놀이이다. 라리까유의 ‘까유’는 인도네시아어로 ‘목재’, ‘나무’를 뜻한다. 라리까유는 위의 사진처럼 나무로 만든 넓은 판 위에 신발을 끼워놓고 걷기와 달리기 등의 다양한 활동을 하며 협동심을 기를 수 있다. 라리까유는 베트남의 전통 놀이인 코코넛 밟기와 비슷하지만 인도네시아의 환경에 맞게 나무가 재료로 사용되어 재구성된 놀이라고 할 수 있다.

5. 와양 쿨릿(Wayang Kulit)

출처: Tribrata News
출처: Tribrata News

와양 쿨릿은 인도네시아 예전부터 자바섬과 발리섬에서 공연되는 인형을 이용한 그림자극, 인형들을 통틀어서 와양 쿨릿이라고 한다. 인형은 소가죽으로 납작하게 만들어져 있으며, 인형에는 구멍이 뚫려있는데 이 구멍들이 있기 때문에 몸의 각 부분의 윤곽이 잘 살아나게 보일 수 있다고 한다. 들소뿔로 만들어진 막대를 이용해서 조정하며, 스크린 뒤쪽에서 석유 램프를 켠 불빛을 이용해 공연을 한다. 보통 인형극의 내용은 인도네시아 자바섬에서 전해져 내려오는 이야기라고 한다.

한국의 전통 놀이들이 <오징어 게임>을 통해 널리 알려진 것처럼, 인도네시아의 수많은 전통 놀이들도 전세계로 널리 퍼져서 많은 이들이 즐길 수 있게 되면 좋을 것 같다. 앞으로는 더 재미있고 기발한 놀이들이 여러 나라에서 보다 더 많이 만들어지길 바라는 바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