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중동 가정부파견 금지”

인권침해 심각, 인신매매 가능성 대두… 파견금지 결정 Pengriman TKI ke Timteng Dihentikan

Woman Holding Broom and Dustpan --- Image by © Lawrence Manning/Corbis

(2015년 5월 5일)

인도네시아 정부가 중동지역의 21개국으로의 가정부파견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아태지역의 국가들로도 근로자파견을 재고하겠다고 정부는 덧붙였다. 심각한 인권침해와 인신매매 가능성이 그 이유다.

하니쁘 닥히리(Hanif Dhakiri) 노동부 장관은 지난 5월 5일 자카르타에서 중동지역 21개국 가정부 파견에 관여된 업자들의 인신매매 가능성을 지적하며 적발 시 엄중한 처벌을 받을 것이라 경고했다.

정부가 가정부파견을 금지한 중동국가들은 알제리, 사우디아라비아, 바레인, 이란, 이라크, 쿠웨이트, 레바논, 리비아, 모로코, 모리타니, 이집트, 오만, 파키스탄, 팔레스타인, 카타르, 수단, 시리아, 튀니지, 아랍 에미레이트, 예멘, 요르단 등이다.

하니쁘 닥히리(Hanif Dhakiri) 노동부 장관은 이 지역들에 가정부파견이 금지된 이유는 중동국가들에서 인도네시아 가정부들의 인권이 존중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니쁘 장관은 2014년 사우디아라비아로 파견된 인도네시아 근로자 4만4,324명 중에서 2.9%인 1,299명이 법적 갈등을 겪었으며, 카타르로 파견된 7,862명의 근로자 중에서는 1.66%인 126명이 법적 갈등을 겪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근 발생한 사우디아라비아에서의 인도네시아 가정부 2인의 참수형 역시 이번 결정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사우디는 지난 14일과 16일 연이어 2명의 인도네시아 가정부를 참수했다. 14일에는 1999년 안주인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되어 사형을 선고 받았던 시띠자이납(여. 마두라 출신)을, 16일에는 2012년 집주인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은 까르니(여. 38세. 쯤버르출신)를 참수형에 처해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고 있다.
중동국가들에서 가정부로 근무하는 인도네시아 여성들은 월 270만-300만 루피아의 월급만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