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2분기 경제성장률, 한국 2위…인도네시아 9위

한국의 올해 2분기 경제성장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3% 이상 하락했다. 하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을 포함한 38개 주요국과 비교하면 중국 다음으로 2위의 성적을 보였다. 한편 인도네시아는 -6.9%를 기록하며 9위를 기록했다.

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라트비아를 제외한 36개 OECD 회원국과 중국, 러시아를 포함한 38개국의 올해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전분기 대비)을 집계한 결과 한국은 -3.2%를 기록했다. 중국(11.5%)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수치다.

러시아(-3.2%)는 한국과 함께 공동 2위로 나타났다. 이어 핀란드(-4.4%), 노르웨이(-5.1%), 에스토니아(-5.6%), 아일랜드(-6.1%), 라트비아(-6.5%), 인도네시아(-6.9%), 덴마크(-6.9%) 순이었다. 일본은 -7.9%로 13위, 미국은 -9.1%로 21위, 독일은 -9.7%로 24위를 기록했다.

지난 2분기 경제성장률이 가장 낮았던 나라는 영국(-20.4%)이었다. 이어 스페인(-17.8%)과 멕시코(-17.1%)가 경제 성적표가 나쁘게 나타났다.

올해 2분기 한국은 1분기 순위(12위-1.2%)에 비해 열 계단 올랐다. 1분기 성장률 꼴찌를 기록했던 중국(-10%)은 한 분기 사이에 가장 큰 폭으로 반등했다. 지난 1분기 1위였던 칠레(3%)와 2위 스웨덴(0.2%)은 각각 2분기에 -13.2%, -8.3%로 성장률이 추락했다.

올해 상반기 한국 경제는 코로나19 확산세 속에서도 다른 나라에 비해 상대적으로 선전했다. 그러나 8월 중순 이후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등의 고강도 대책 시행으로 올해 3분기 경제 성적표를 낙관할 수 없는 상황이다.

앞서 한은은 지난 8월 말 올해 한국의 실질 GDP 성장률 전망 값을 -1.3%(기본)와 -2.2%(비관)로 제시했다. 기본 시나리오는 ‘2단계 거리두기’가 9월 말까지 이어지는 경우를 가정한 것이다. 반면 비관 시나리오는 연말까지 이어지는 경우를 가정했다. 코로나19 재확산이 추석 이후까지 이어져 장기화할 경우 경제 전망은 더 나빠질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