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정부, 2030년부터 도시 오토바이 운행 중단 방침

베트남 정부가 2030년부터 5개 중앙정부 직할시에서 오토바이 운행을 전면 중단할 것이라는 방침을 발표했다.

베트남이 ‘2025 도시경제 개발 계획’을 승인하며 오토바이 금지령을 발표했다. 계획은 2025년까지 지역 내 총생산율 85%, 2030년까지 90%를 달성함과 동시에 깨끗하고 정돈된 도시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로 인해 대중교통과 운송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한 과제로 떠올랐다.

베트남은 2025년부터 12개의 지역과 3개의 주요 도로에 ‘오토바이 금지령’을 우선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2030년부터는 베트남 5개 직할시인 하노이 외에도 호치민, 하이퐁, 다낭, 껀터시에서 오토바이 이용이 제한된다.

현재 베트남은 총 운행 차량 수 750만 대 중 650만 대가 오토바이인데요. 많은 오토바이의 매연으로 대기오염은 물론 교통체증이 심각한 상황이다. 반면 버스 노선은 140개로, 전체 수요의 약 31%에 불과하다.

부 반 비엔 하노이 교통국장은 “대중교통이 불충분한 상태에서 오토바이를 제한할 수는 없다”며 “최소 두 개의 지하철 노선을 추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베트남은 2017년에도 대기오염과 교통체증을 완화하고자 제한 정책을 제안했지만, 대중들의 반발로 실패로 돌아갔다. 정책을 발표한 지금도 여론의 거센 반대와 논쟁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한편 오토바이 금지령은 하노이를 시작으로 호찌민시, 하이퐁, 다낭, 칸토 등 베트남의 4대 주요 도시에서도 순차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베트남에서는 아직도 오토바이가 1분당 5대씩 팔리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2023년 4월 26일 베트남 오토바이 제조업 협회(VAMM)에 따르면 1월부터 3월까지 3개월간 베트남 오토바이 판매수는 63만4000여 대다. 이는 자동차 판매량의 7.3배로, 1분에 평균 5대가 거래된 셈이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15.8%(11만9000여 대) 감소한 수치다. 가장 많이 구매하는 일본 혼다가 오토바이 가격을 1대당 평균 200만 베트남동(VND) 인상한데다 경기침체 등으로 구매율이 떨어진 것으로 예측되었다.

‘오토바이의 나라’ 베트남에서는 2022년에도 1분기 75만3000여 대, 2분기 65만5000여 대, 3분기 76만2000여 대, 4분기 83만2000여 대 등 모두 300만2000여 대의 오토바이가 판매됐다.

(언론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