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 렴

폐렴(pneumonia)은 병을 일으키는 세균에 의해 숨을 쉬는 경로 중 호흡세기관지 이하 부위의 폐조직에 염증반응과 경화를 일으키는 질환입니다.
일반적으로 기침, 가래, 발열이 동반되면서 가슴부위 X선 사진에서 폐렴과 유사한 소견이 있으면 폐렴이란 진단과 더불어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보통입니다.
폐렴은 일반적으로 어린이에게 잘 걸리지만 어른에서도 많이 생깁니다.
특히 65세 이상의 노인층에서는 더 잘 걸리고, 또 위험도도 높아지므로 이에 대한 예방과 적극적인 치료가 절실합니다.
폐렴의 주증상은 발열, 기침, 객담 등이며, 오한, 흉부통증, 호흡곤란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호흡기질환이 기침, 객담, 객혈, 호흡곤란, 흉통 등이 모두 나타날 수 있어, 증상만으로는 폐렴과 다른 질환의 감별은 어렵다고 하겠습니다.
폐렴환자는 호흡기증상 외에도 두통, 오심, 구토, 복통, 설사, 근육통 및 관절통 등이 다양하게 나타납니다.
하지만 노인은 같은 정도의 폐렴이라도 젊은 사람에 비해 증상의 호소가 심하지 않은 경향이 있어 진단이 늦어질 수 있습니다.
간혹, 감기가 심해져서 폐렴으로 넘어갔다고 하는 경우가 있는데, 감기는 감기 바이러스에 의한 것이므로 원칙적으로 폐렴으로 넘어가지는 않습니다.
일부 폐렴이 시초에 감기증상과 유사하므로 감기가 폐렴이 된 것 같이 보이는 것입니다. 대부분의 폐렴은 바이러스성 폐렴으로서 항생제가 필요 없지만, 세균 감염성 폐렴의 경우 항생제 처방이 필수입니다.
다만, 폐렴 원인균에 대한 검사는 결과가 나오는데 수일이 걸리며, 검출율이 높지 않고, 또 일반 의원에서는 배양이 쉽지 않은 관계로 항생제는 경험적으로 투여하게 됩니다.
그러다 보니 항생제 처방이 과다하게 이루어져 항생제에 대한 내성이 전 세계적으로도 매우 높은 편입니다.
한의학적으로 폐렴은 세균감염이 의심되는 중증이 아닌 경우는 치료가 잘 되는 편입니다.
폐렴 증상에 따라서 감기 치료에 준하는 처방을 하는 경우도 있고, 폐의 열독을 없애고 염증을 가라앉히는 처방을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거기에 가래를 삭이는 약재와 폐의 진액을 보충해주는 약재를 가미하게 됩니다.
또한, 폐렴이 오래 지속되면 미열이 지속되면서 축 늘어질 때는 허열을 식혀주면서 몸의 말라버린 진액을 보충하는 처방에 기침을 가라앉히는 약재를 가미하기도 합니다.
폐렴 발생의 약 1/3은 흡연과 관계가 있어서 금연이 폐렴의 예방에 아주 중요합니다.
또, 노인에서는 뇌졸중 혹은 치매 등의 질환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적지 않아 흡인의 위험성이 높습니다.
따라서 이런 환자들에서는 흡인을 줄이기 위한 노력이 중요합니다.
영양결핍 또한 하나의 위험인자이므로 충분한 영양공급이 이루어지도록 해야 합니다.
폐렴의 예방에서 중요한 방법 중에 하나는 인플루엔자 백신이나 폐렴구균 백신과 같은 예방접종입니다만, 급성감염이나 임신 또는 모유수유 경우에는 백신접종이 권장되지 않습니다.
폐렴을 비롯한 호흡기감염증을 예방하는 가장 확실하고 저렴한 방법은 손씻기입니다.
기회가 있을 때 마다 손을 잘 씻는 것만으로도 감기는 물론 폐렴까지 예방이 되므로 철저히 생활화 하면 개인 건강에 크게 도움이 됩니다.
폐렴은 개개인의 건강 상태나 면역력이 중요하기 때문에 평소에 신체 면역력이나 폐와 기관지 기능을 높여주는 음식을 적절히 섭취해 주는 것도 좋습니다.
한의학에서 호흡기 질환에 많이 쓰이는 모과는 폐렴으로 인한 기침에 효과가 있고, 배와 감, 도라지 등은 폐 기능을 높여주고, 수세미는 호흡기의 염증을 가라앉혀 줍니다.
또한, 감귤류(귤, 유자, 오렌지 등)에 풍부한 비타민C와 구연산은 염증 반응을 억제하는데, 특히 귤껍질에 많이 함유되어 있으므로 말려서 차로 끓여 마시면 좋습니다.
보로콜리는 설포라판이라는 성분이 폐에 있는 유해물질을 씻어내 주고, 토마토의 라이코펜은 체내 유해산소를 감소시켜 폐 손상을 억제해 줍니다.
그러나 평소에 자주 감기에 걸리는 등 호흡기계의 면역력이 약해서 음식만으로 한계가 있는 경우는 1년에 1~2회 신체 상황에 맞게 한약을 처방해서 면역력을 높여주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