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 게임 교통체증 8월18일~9일2일 자카르타내 전 학교 휴교령

SHARE

한인동포 학생 국제학교도 포함… 12월에 9일간 대체 보충 수업해야

자카르타 주정부가 아시안 게임 기간 교통 체증 해결을 위해 전 학교 휴교령이라는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 이로써 특별 휴교로 12월 방 학을 대체해야 하는 자카르타 전 학교 학생들이 연말 방학 연휴시즌을 망치게 되어 실망이 이만저만이 아니게 되었다.
자카르타 주정부 당국자는 “ 8월과 9월에 걸쳐 아시안게임이 열리는 9일간을 전 학교 임시 휴교를 결정했다”고 밝혀 한인 동포 학생들이 다니는 국제학교도 포함되기 때문이다.

자카르타 포스트는 4월7일자 지면을 통해, 자카르타 행정부의 이 같은 결정은 아시안 게임기간 동안의 교통문제를 해결 하고자 하는 정책의 일환이라고 보도했다. 휴교를 만회하기 위해서는 자카르타 학교들은 크리스마스와 새해의 휴일들을 학기로 편성하여 휴교일을 채워야 하기 때문에, 학생들은 일년 중 가장 즐 거워야 하는 연말 휴일동안 학교에 나가야 할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자카르타의 교통 체증은 올 해 들어 지난 2월 가장 극심했 지만 최악의 상황은 8월로 다가 온 아시안 게임 시기일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이제 자카르타 행정부는 자카르타 시내의 모든 학교에 8월18 일부터 9월2일까지의 휴교를 결정했다. 인도네시아 아시안 게임 조직위원회는 “끄마요란 육상 경기장촌에서 붕카르노 주 경기장까지 41분이 걸리며, 이는 32분을 초과하면 안된다”고 보고 있다. 자카르타 교육부는 아시안 게임에 협조를 수락한 상태이며 자카르타의 몇몇 학교가 아닌 모든 학교의 휴교를 실시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주정부 교육부는 12월 방학을 8월로 당겨 실시하게 될 것이므로 학생들의 학교일정에는 지장을 주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한편, 자카르타 주정부의 임시휴교령으로 한인동포 학생들 이 다니는 국제학교의 학사일정에도 조정이 불가피하게 됐다. 이에 국제학교 담당자는 “아직 구체적인 지시를 받지 못했지만 주정부 휴교령에 따라야 되지 않겠냐”고 전했다. <사회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