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위성 수십만개 밤하늘 득시글…”2030년엔 별 관측 어렵다”

스페이스X 등 저궤도 위성, 수년내 8천→40만개 폭증 전망
전문가들 “규모 제한, 궤도 제거 의무화 등 규제 필요”

세계 각국이 인공위성 발사 경쟁에 열을 올리는 탓에 몇년 뒤면 밤하늘의 별 관측이 힘들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밤하늘에 빛 흔적을 남긴 스타링크X 인공위성의 운항 궤적
밤하늘에 빛 흔적을 남긴 스타링크X 인공위성의 운항 궤적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텔레그래프는 현재 지구 궤도를 도는 인공위성이 8천여 개로, 2019년과 비교해 4배로 증가했다며 “이 숫자는 향후 수십년간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일론 머스크의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인터넷망 구축을 위한 군집위성 4만4천개를 쏘아올릴 계획인 것을 비롯, 전세계적으로 약 40만개의 저궤도(LEO) 위성이 승인된 상태다.

각종 금속물질로 매끈하게 뒤덮인 인공위성은 햇빛을 지구로 반사시키는데, 이는 광학 망원경을 통한 천문학자들의 천체 관측에 방해가 된다.

인터넷 신호를 쏘는 위성의 경우 전파 망원경 작동에도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고 텔레그래프는 지적했다.

미국 데이비스 캘리포니아대학(UC 데이비스)의 토니 타이슨 물리·천문학과 교수는 “2030년 어두운 곳에 가서 하늘을 올려다보면 매우 섬뜩한 광경이 펼쳐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움직이는 인공위성으로 하늘이 가득할 것이며, 캄캄한 하늘에서도 육안으로 볼 수 있는 별은 아주 적을 것”이라며 “심각한 문제”라고 우려했다.

이와 관련, 지난주 영국 왕립천문학회(RAS)와 영국우주국(UKSA)은 ‘어둡고 고요한 하늘’을 주제로 긴급 회의를 소집하고 관련 규제 필요성을 촉구했다.

로버트 매시 RAS 부국장은 “세계는 우주공간 사용에 대한 패러다임 전환을 목도하고 있다”며 “2030년까지 수십만개의 인공위성을 볼 수 있다는 것이 실제 예측”이라고 말했다.

별보다 환한 밤하늘의 스페이스X 인공위성 움직임
별보다 환한 밤하늘의 스페이스X 인공위성 움직임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매시 부국장은 “이런 하늘에서는 외계 문명이 지구로 신호를 보내온다 한들 이를 감지하는 것이 어려워진다”며 “인공위성의 움직임은 자연 경관을 파괴하는 문화적 문제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칠레 중북부의 산악지대에 설치된 베라 루빈 망원경, 미국 항공우주국(NAS)이 운영하는 허블 망원경 등은 이미 인공위성으로 인해 천체 이미지를 제대로 촬영하지 못하는 문제를 겪고 있다.

이들 인공위성이 작동을 멈추고 대기권 안으로 재진입하며 연소할 때 발생하는 불길도 문제다. 스페이스X 등 위성 업체들은 이런 가능성에 비해 코팅과 같은 기술적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지만, 효과는 아직 미지수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인공위성 숫자 자체를 제한하고, 작동을 멈춘 위성을 궤도에서 제거하는 것을 발사 업체에 의무화하는 등 국제적인 규제 도입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온다고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c) 연합뉴스 협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