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람 단체 지도자, 칼리프 선동 혐의로 람풍에서 체포

박성재 SIS 11

이슬람 단체 Khilafatul Muslimin의 지도자로 추정되는 노인이 화요일, 람풍 지방에서 단체 회원들이 자카르타에서 칼리프를 지지하는 집회를 개최한 후 체포되었다.

압둘 코디르 바라자(Abdul Qodir Baraja)는 5월 29일 오토바이 호송대에서 그의 추종자들이 이슬람 칼리프를 지지하는 깃발을 들고 심문을 받기 위해 자카르타로 날아갔다고 자카르타 경찰 대변인인 엔드라 줄판(Endra Zulpan) 이 말했다.

소셜 미디어 계정에 돌고 있는 비디오에는 “이슬람 칼리프의 부상을 수용하십시오”라는 배너 하나가 표시된다.

Abdul은 자카르타 경찰 팀에 의해 지방 수도인 Bandar Lampung에 있는 그룹 본부에서 체포되었다.
그 경찰관은 앞서 이 그룹이 1945년 헌법 위반 가능성에 대해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유는, 그들이 합법적인 정부에 대한 증오를 조장하고 새로운 정부 시스템을 도입하려고 했기 때문이다.

비슷한 집회가 중부 자바 마을 브레베에서 열렸고 월요일에 3명의 용의자를 체포했다.

중부 자바 경찰 대변인 수석 익발 알쿠두시(Iqbal Alqudusy)는 Antara 통신에 그룹의 행동이 인도네시아에서 이슬람 국가의 설립을 촉진하기 위한 반역에 해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Khilafatul Muslimin이 공식적으로 금지된 또 다른 칼리프 제국의 영향을 받은 그룹인 Hizbut Tahrir Indonesia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자카르타 글로브의 출판물인 Beritasatu와의 인터뷰에서 압둘(Abdul)은 자신의 그룹이 헌법과 국가 이념(Pancasila)에 반대한다고 부인했다.

“킬라파툴 무슬림(Khalifatul Muslim) 은 NKRI를 수호하기 위해 무슬림과 비무슬림을 통합하기 위해 설립되었습니다.”라고 압둘(Abdul)은 말했다.

“이 나라를 분열시키려는 의도는 전혀 없습니다.”
그는 오토바이 호송대가 꾸란(Koran)에 규정된 일치를 촉진하기 위한 종교 캠페인의 일부라고 덧붙였다.

압둘(Abdul)은 “람풍에 수천 명의 추종자가 있으며 그들은 (다른 커뮤니티와) 조화와 평화를 누리며 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1997년 설립된 이후로 이 그룹은 전 세계적으로 수백만 명의 추종자들을 끌어들였다고 주장했다.

대테러 관리부는 압둘(Abdul)이 1985년 중부 자바의 보로부두르 사원(Borobudur Temple)을 포함하여 폭탄 공격으로 16년을 감옥에서 보낸 상습 테러범이라고 말했다.

압둘(Abdul)은 또한 아부 바카르 바스일(Abu Bakar Baasyir)와 함께 중부 자바의 Ngruki에 있는 알 묵민(Al Mukmin) 이슬람 기숙 학교의 공동 설립자이기도 한다. 많은 정부가 그를 테러 단체인 Jemaah Islamiyah의 영적 지도자로 믿고 있다고 국가 대테러의 아마드 눌왁히드(Ahmad Nurwakhid)가 말했다.

아마드(Ahmad)는 Detikcom 뉴스 웹사이트에 “그들은 Pancasila에 문제가 없다고 말할지 모르지만 그들의 이념은 자신들의 신념 외에는 모든 것을 이교도 체계로 인식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역사적으로 이 단체(킬라파툴 이슬람교도)의 창시자는 NII(인도네시아 이슬람국가)와 MMI(인도네시아 무자헤딘 위원회)와 같은 다른 급진적 단체와 관련이 있으며 그 자신도 테러리스트의 전과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