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한국어 말하기 & 별별스타 왕중왕 선발

말하기 우승 -하리자 리즈키아 “나와 장애인 친구들” 별별스타 우승-반자르마신 ‘힐류(Hilyu)’팀

SHARE

주인도네시아 한국문화원(원장 천영평)은 12.15.(토) Neo Soho 쇼핑몰의 Neo Atrium에서 ‘한국어말하기대회’ 온라인 예선을 통해 결승에 진출한 10명과, 다양한 한국 장기를 겨루는 ‘별별스타’ 지역 예선전을 통과한 참가자 9 팀을 초청하여 연말 왕중왕전을 치뤘다.

2018 kcc 별빛스타 우승이번 대회는 연말 왕중왕전인만큼 많은 관심을 받아 480여명 이상의 인파가 모이며 인산인해를 이룬 와중에 진행되었다.

한국어말하기대회는 11월말~12월초 온라인을 통해 “내가 만일 문화대사라면 한국과 인도네시아를 위해 하고 싶은 일”과 “대한민국에 바란다” 두 개 주제 중 한 가지를 택일해 예선전에 접수한 46명중 심사를 통해 10명만이 결승전에 진출했다.

별별스타 결승전도 2018년 동안 문화원이 수라바야, 땅그랑, 바탐, 팔렘방, 반자르마신, 자보데벡(자카르타ㆍ보고르ㆍ데폭ㆍ버카시) 등지에서 개최한 지역 예선전 우승자 9팀만이 참석하여 최종 승자를 가리게 됐다.

제1회 한국어말하기대회 우승자는 하리자 리즈키아(Haria Rizkia)참가자로 “나와 장애인 친구들”이라는 주제로 일등을 차지해 한국-인도네시아 왕복 아시아나 항공권을 수상했다.

별별스타 왕중왕전 참가자중에서 우승은 아름다운 부채춤을 보여준 반자르마신 지역에서 참가한 ‘힐류(Hilyu)’팀에 돌아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