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국회의장, 이르만 구스만 상원의장 접견

정 의장, “믹타(MIKTA) 의 영속적 발전 위해 인니 국회 역할 기대”

정의화 국회의장은 지난 12월 7일 국회를 방문한 인도네시아 이르만 구스만(Irman Gusman) 상원의장을 만나 양국간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구스만 의장은 같은 날 저녁에 열린 ‘한국-인도네시아 동반자협의회’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겸 국회를 방문했다.

정 의장은 “다음 믹타 (MIK TA) 국회의장 회의는 호주에서 열리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믹타는 세계 패권국가들을 견제하고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중견국들이 지속적으로 협력할 수 할 수 있는 협의체”라고 말했다. 이어 “믹타 5개국 중 인도네시아는 가장 인구가 많고 국토 면적이 큰 나라로, 믹타를 영속적으로 발전시키고 이끌고 나가는 데 구스만 의장님과 인도네시아 국회 측이 중요한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구스만 의장은 “ 한-인 동반자협의회’를 통해 양국 정부뿐만 아니라 기업과 사회 등 각 분야에서도 우호협력관계가 공고해질 것”이라며 “아시아 경제 커뮤니티의 새 시대를 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사업장이 대부분 지방에 소재한다”며 “지방정부를 대표하는 상원의 수장인 구스만 의장님께서 우리 기업에 대한 더 많은 지원을 해주시길 부탁 드린다”고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