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릭스, ‘대미 견제’ 강화 위해 공동통화 논의

BRICS 가입 국가

중국·브라질 등 공동통화 지지…러 “작업 시작”
19개국, 브릭스 참여 의사 있거나 관심 밝혀

인도네시아도 가입을 희망하고 있는 신흥 경제 5개국이 참여하는 브릭스(BRICS)가 미국에 맞서 글로벌 영향력 확대 움직임을 강화하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브릭스 외교장관들은 1일과 2일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 회의를 열고 공동통화 도입과 회원국 확대 등을 통해 미국에 대응할 기회를 모색하고자 한다고 1일자 블룸버그통신을 인용 보도했다.

브릭스에는 중국과 러시아, 브라질, 인도, 남아공이 참여하고 있다.

통신에 따르면 오는 8월 남아공 요하네스버그에서 열리는 브릭스 정상회의에 앞서 마련된 이번 회의에서는 중요한 경제 및 정치 세력으로 자리매김하려는 이 조직의 목표가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

또 미중 갈등 상황에서 브릭스가 미국·유럽연합(EU)에 대한 균형추가 되는 쪽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서방의 우려를 부추길 가능성도 있다.

이미 브릭스 회원국들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관련, 주요 7개국(G7)의 러시아에 대한 비난 혹은 제재와 같은 움직임에 보조를 거부했다.

이번 회의에 관심을 끄는 의제로는 공동통화 도입 가능성과 조직 확대가 있다.

두 의제는 회원국인 중국은 물론 미국의 경제적 제재를 받고 있으며 이번 회의에 참석하는 최소 두 나라, 즉 이란과 쿠바의 지지를 받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브라질의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시우바 대통령의 경우 공동통화 도입을 옹호하며 앞에서 이끌고 있다.

그러나 공동통화 도입 계획은 일부의 회의론에 직면해 있고, 특히 남아공의 중앙은행장인 레세트야 칸야고는 법정 통화 형식의 도입은 단일 중앙은행 설치와 동반돼야 할 것 같다는 뜻을 펴기도 했다.

러시아 부총리 알렉세이 오베르추크는 전날 의회 연설에서 브릭스 공동통화 도입 구상이 아마 오는 8월 브릭스 정상회의에서 논의될 것이라며 이미 이 문제에 대한 작업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 작업이 시작됐다는 것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이 문제가 남아공 브릭스 정상회의에서 논의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이 전했다.

기구 확대와 관련해서는 최소 19개국이 현재 브릭스 가입을 희망하고 있다.

중국의 적극적 중재로 오랜 앙숙 관계를 풀고 관계 정상화에 합의한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을 비롯해 아랍에미리트(UAE)가 가입 의사를 밝혔다.

또 아르헨티나·알제리·이집트·바레인·인도네시아 등은 가입에 관심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의에는 사우디아라비아와 UAE, 이집트, 카자흐스탄을 포함한 나라들의 카운터파트들도 참가할 예정이다. (경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