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BTS, 단체활동 잠정중단 전격 선언… “방향성 잃어” 솔로 활동에 전념

  • 글로벌 아미군단뿐만 아니라 세계 가요계와 대중문화 분야에 큰 파장을 미칠 것

세계적 K-POP 인기그룹 방탄소년단(BTS·멤버 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이 데뷔 9년 만에 단체 활동 잠정 중단을 전격 선언했다.

한국과 일본 언론들은 BTS의 단체 활동 잠정 중단 선언을 속보로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14일 오후 공식 유튜브 채널 ‘BANGTANTV’(방탄티비)에 ‘찐 방탄회식’ 영상을 올려 “우리가 잠깐 멈추고, 해이해지고, 쉬어도 앞으로의 더 많은 시간을 위해 나아가는 것”이라고 직접 밝혔다.

bts 단체활동 중단bts

BTS 활동중단  언론속보
BTS 활동중단 언론속보

해당 영상은 BTS 멤버들이 술잔을 기울이며 지난 9년간 겪은 고민 등 마음 속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터놓는 콘셉트로 촬영됐다.

멤버들은 단체 활동 잠정 중단의 배경으로 팀 활동에 매몰 돼 미처 돌아보지 못한 개인의 성장을 꼽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리더 RM은 ‘다이너마이트'(Dynamite)까지는 팀이 자신의 손 위에 있었던 느낌인데 그 뒤에 ‘버터'(Butter)와 ‘퍼미션 투 댄스’ (Permission To Dance)부터는 어떤 팀인지 잘 모르겠더라며 어떤 이야기를 하고 어떤 메시지를 던지느냐가 중요하고 살아가는 의미인데, 그런 게 없어졌다고 말했다.

RM은 K팝 아이돌 시스템 자체가 사람을 숙성하게 놔두지 않는다며 계속 뭔가를 찍어야 하고 해야 하니까 자신이 성장할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또한, 멤버들은 단체 활동 잠정 중단의 배경으로 팀 활동에 매몰 돼 미처 돌아보지 못한 개인의 성장을 꼽기도 했다.

슈가도 지금은 진짜 할 말이 없다며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창작의 고통을 토로했다.

BTS는 앞으로 활동 변화로 비정규 음반으로만 진행했던 솔로 음악 활동을 정식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BTS는 지난 10일 챕터 1을 정리하는 앨범 ‘프루프'(Proof)를 발표해 200만 장 이상을 판매했다.

챕터 1을 정리한다는 것은 결국, 팀 활동에 잠시 쉼표를 찍는다는 의미였던 셈이다.

한편, BTS의 단체 활동 잠정 중단 선언으로 그를 따르던 글로벌 아미군단뿐만 아니라 사회적 파장이 커지고 있다.

BTS의 갑작스런 단체활동 중단은 K팝을 넘어 세계 가요계와 대중문화 분야에 큰 파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문화생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