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원인 불명 급성 간염 20개국서 348명 보고돼”… 한국도 발생

소아 급성간염 의심 사례가 한국내에서도 처음 보고됐다.

10일 한국 질병관리청은 원인불명 소아 급성간염 감시체계를 통해 지난 1일 국내에 의심 사례 1건이 신고됐다고 밝혔다.

10살 미만 소아로, 의료기관에서 복통·구토·발열 진료 중 간 수치 증가를 확인하고 실시한 검사에서 기존 간염 바이러스가 나오지 않자 신고가 이뤄졌다.

해당 환자의 호흡기 검체를 채취해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한 결과 아데노바이러스와 코로나19가 아닌 사람코로나바이러스가 함께 검출돼, 방역당국이 분석에 들어갔다.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WHO 본부 건물 앞 로고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WHO 본부 건물 앞 로고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는 10일(현지시간) 유럽을 중심으로 잇따르는 원인 불명 급성 간염 환자가 지금까지 348명이 보고됐다고 밝혔다.

WHO는 이 급성 간염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아데노바이러스의 연관성에 관해 조사에 들어간다고 AFP가 보도했다.

지금까지 원인 불명 급성 간염 환자는 20개국에서 보고됐다. 그 외 13개국에서 검사 대기 중인 70건의 간염이 보고됐다.

이 중 감염자가 5명 이상인 나라는 6개국에 불과한데, 영국에서만 160명 이상이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필리퍼 이스터브룩 WHO 국제간염계획 담당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영국과 함께 감염된 어린이의 유전, 면역반응, 바이러스와 추가 역학연구 등 종합적인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WHO는 지난 4월 5일 스코틀랜드에서 10세 미만 어린이들에게서 설명되지 않은 감염 사례 10건이 발견된 사실을 처음 세상에 공개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지난 6일 사망 5건을 포함해 109건의 감염 사례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한 주간 검사를 실시한 환자 중 약 70%에서 인후통과 설사를 일으키는 아데노바이러스가 검출됐다. 또한 약 18%는 코로나19 PCR 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됐다.

급성감염 환자 15명으로 늘어또한 인도네시아도 11일 현재 원인불명 급성 감염 환자는 DKI 자카르타에서 11명을 포함해서 5개 지방에서 총 15명 환자가 확인되었고, 이 가운데 사망자는 5명으로 늘어났다고 보건부 장관은 설명했다.

의심환자도 계속 증가세이다. 자카르타에서 의심 환자는 21명, 동부 자와주 18개 시군지역에서 114명이 발생해 보건당국은 긴장하고 있다. (사회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