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동남아 스마트폰 시장 1위 탈환

삼성전자가 동남아시아 스마트폰 시장에서 중국 오포를 제치고 1위 자리를 탈환했다. 중저가 스마트폰 모델인 갤럭시 A 시리즈가 동남아 시장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영향이다.

11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21년 주요 동남아시아 주요 국가(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베트남) 시장에서 20.7%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점유율이 2020년 19.8%에서 소폭 상승하며 1위에 올랐다.

오포는 2020년 21.1%에서 2021년 19.9%로 점유율이 하락해 2위로 밀렸다. 비보(17.0%), 샤오미(15.0%), 리얼미(12.5%)가 그 뒤를 이었다. 삼성전자가 1위를 차지했지만 주요 동남아 시장에서 중국 업체들의 비중은 71%에 달했다.

지난해 반도체 등 부품 부족 현상에도 불구하고 동남아시아 주요국 스마트폰 시장은 전년 대비 5%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국가의 스마트폰 출하량은 9600만대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 글랜 카르도자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지난해 중반 발생한 공급 이슈를 해결하며 빠른 회복으로 시장 선두를 이끌었다. 샤오미는 상반기 강세를 보이며 기반을 다져갔지만 하반기 공급 제약으로 큰 타격을 입었다.

오포와 비보도 다양한 가격대의 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하고 마케팅을 강화해 나갔고, 리얼미와 인피닉스도 저가 모델을 출시하며 엔트리 제품에서 업그레이드하는 고객을 타깃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2020년 주요 동남아 시장에서 150 달러 이하 제품군이 전체 시장에 55%를 차지했지만, 2021년에는 38%로 낮아졌다. 제품 가격대가 151~250 달러 대로 옮겨지고 있다. 또 5G 스마트폰도 2020년에는 2~3개 브랜드가 출시했지만 지난해에는 상위 5개 업체가 5G 제품을 출시하고 있으며 5G 비중이 점차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