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 싱가포르에 팜 사업 지주사 설립…동남아 시장 확대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싱가포르에 관련 지주회사를 설립하는 등 동남아 시장을 공략, 팜 사업 확대에 나선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최근 싱가포르 현지에 팜 사업 지주회사 ‘아그파(AGPA)’를 설립했다고 8일 밝혔다. 이달 안에 본사가 보유한 인도네시아 팜농장 지분 85%를 아그파로 이전하고, 내년부터는 전문인력을 파견해 본격적인 업무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아그파는 싱가포르에서 △신규 팜농장 확보 △팜유 정제, 바이오연료 플랜트 투자 △재생원료 기반 바이오연료 투자 등 친환경 가치사슬 확장을 추진하게 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현재 인도네시아 팜법인(PT.BIA)을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이와 같은 사업구조로는 사업 확장에 제약이 존재해 투자사업 고도화를 위해 지주회사 체제로의 전환이 불가피했다는 게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설명이다.

싱가포르에는 윌마, 골든아그리 등 주요 팜기업들이 진출해 있는 데다가 금융•물류허브로서 시장 상황에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어 팜 사업 관리·운영이 용이하다는 점도 장점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11년 인도네시아 팜사업에 뛰어들었다. 2016년 크루드 팜오일(CPO) 상업생산을 개시, 올해 17만t 수준의 생산이 기대된다.

PT.BIA의 영업이익은 2018년 700만 달러에서 지난해 1500만 달러로 늘었다. 올해 영업이익 전망치는 6300만 달러에 달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식량사업은 철강·에너지와 함께 회사의 주요 성장 추진 사업군으로 전·후방 가치사슬 확장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아그파를 독자적인 팜 사업 수행이 가능한 유지전문기업으로 발전시키고, 아세안 내 식량 전문 사업회사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