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한파 직격탄 맞은 인도네시아 언론…기자들 ‘분노’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현장을 열심히 취재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기자들이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다며 들고 일어났다.

지난 28일 인도네시아 현지매체 자카르타포스트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독립기자연합회(AJI)는 언론사들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경영 상황이 악화됐다는 이유로 기자들에게 월급을 늦게 지급하거나 월급을 깎고, 심지어 일부 기자들은 해고당하는 사례까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지난 3~9월 최소 242명에 달하는 기자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에도 마땅한 보호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언론사들은 기자들의 권리를 침해하는 대신 그들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 사례로 지난 8월 인도네시아 일간지 ‘자와 포스’는 코로나19 사태를 이유로 들며 기자들에게 당장 일을 그만두거나 일찍 퇴직할 것을 권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게다가 퇴직을 거부한 기자들은 해고당했으며, ‘자와 포스’는 이들을 해고한 뒤 임금이 더 저렴한 임시직 기자들을 새로 고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노사 갈등은 인도네시아 주요 매체 중 하나인 ‘템포’에서도 발생했다. ‘템포’는 앞서 구조조정 차원에서 일부 기자들을 해고했는데 이 중 한 기자는 ‘템포’로부터 해고 기준에 대한 설명을 듣지 못했으며, 받은 퇴직금조차 노동법이 규정한 수준보다 더 적었다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자와 포스’는 자사는 노동법을 준수한 채 기자들을 만나 절차를 진행했다고 해명했으며, ‘템포’는 변화하는 디지털 시대에 이뤄진 자연스러운 구조조정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토미 아르얀토 템포미디어그룹 기업비서는 “다가오는 디지털 시대에 대비해 구조조정을 진행하고 있다”며 “회사와 직원들도 상호간 합의를 거쳤다”고 밝혔다.

‘자카르타 포스트’의 경우에도 지난 8월 구조조정 계획을 밝혔으며, 이달 12일 경영진은 직원들에게 자발적으로 일을 그만둘 것을 권고한 결과, 28일 기준 최소 22명의 직원들이 사직 의사를 밝혔다.

물론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지역경제가 큰 피해를 입은 상황이므로 언론사를 비롯한 조직들은 비용 절감 차원에서 일부 직원들을 해고할 수도 있다. 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자들을 해고하기 전 정당한 절차를 거치고, 충분한 의사소통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 AJI의 주장이다.

AJI는 “언론사들은 코로나19 사태를 명목으로 기자들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이들을 해고하지 말아야 한다”며 “또한 노사 갈등을 일방적인 통보로 풀려는 시도는 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