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코트라, ‘신남방국가’ 진출 중소·중견기업 지원

SHARE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27일 서울 서초구 소재 코이카 글로벌인재교육원에서 중소·중견기업의 신남방국가 진출 지원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신남방국가는 아세안 10개국과 인도를 뜻한다.

양 기관은 정부가 추진하는 신남방정책에 발맞춰 국민인식을 제고하고 현지 진출을 타진하는 국내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5∼6월 ‘신남방지역의 이해 교육과정’을 개설하기로 합의했다.

신남방지역 현황과 한-아세안 관계, 신남방 개발협력사업(ODA), 경제·투자현황, 다문화 무역인 사업 등의 강좌가 개설되며 시장 공략법과 코이카 ODA사업 참여방법도 소개한다. 교육은 무료로 진행된다.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은 “신남방 국가에서 특화된 사업 역량과 축적된 정보를 가진 양 기관의 협업은 해외 시장 진출을 모색하는 중소·중견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