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재외동포 750만 시대…꾸준히 증가추세

재외동포 순위 20국가 중 인도네시아는 17위로 5년 연속 줄어

SHARE

2019 년도 국가별 재외동포 현황이 발표를 보면 750만명으로 매년 꾸준히 증가하지만 인도네시아는 5년연속 줄어들고 있다. 외교부(재외동포과)는 외국에 체류 또는 거주하는 국가별 재외동포의 현황을 조사, 집계한 ‘2019 재외동포현황’ 자료를 지난 9월 24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였는데 자료에 따르면 재외동포는 총 180개국에 7백4십9만 3천5백8십7명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2016년에 비해 6만2천8백9십9명이 증가하여 증가율 0.85%를 기록했다.

현재 국가별 거주 현황은 미국(2,546,952명), 중국(2,461,386명), 일본(824,977명), 캐나다(241,750명), 우즈베키스탄(177,270명), 베트남(172,684명), 러시아(169,933명), 호주(167,331명), 카자흐스탄(109,923명), 필리핀(85,125명) 순이다. 인도네시아는 17위로 국적자와 사회문화 비자 포함 22,774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5년 연속 줄어들고 있는 추세이다.

미국에서의 재미동포 증가 현황을 살펴보면 2013년 2,091,432 명, 2015년 2,238,989 명, 2017년 2,492,252명, 2019년 2,546,982 명 등으로 해마다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고, 전체 한민족 디아스포라 숫자인 7,493,587 명 중 33.99%를 차지하고 있다.

재외동포재단법 제2조에 따르면, 재외동포는 재외국민으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외국에 장기 체류하거나 외국의 영주권을 취득하는 사람’ 또는 한국계 외국인으로 ‘국적에 관계없이 한민족의 혈통을 지닌 사람으로서 외국에 거주·생활하는 사람’을 말한다. 2019년 현재 재외동포는 총 180개국에 749만 명이 거주하고 있다.

외교부가 2년마다 조사하여 공개하는 ‘재외 동포 현황’ 2019년 자료를 통해 국가별 재외동포 현황 가운데 재외동포 순위 TOP 30개 국가를 알아본다. 동포가 가장 많은 국가는 미국(255만)과 중국(246만)이 각각 200만 명 이상으로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그다음으로 일본(82만), 캐나다(24만), 우즈베키스탄(18만), 베트남(17만)으로 뒤따랐다.

1.미국: 2,546,982
2.중국: 2,461,386
3.일본: 824,977
4.캐나다: 241,750
5.우즈베키스탄: 177,270
6.베트남: 172,684
7.러시아: 169,933
8.호주: 167,331
9.카자흐스탄: 109,923
10.필리핀: 85,125
11.브라질: 48,281
12.독일: 44,864
13.영국: 40,770
14.뉴질랜드: 38,114
15.프랑스: 29,167
16.아르헨티나: 23,063
17.인도네시아: 22,774
18.싱가포르: 21,406
19.말레이시아: 20,861
20.태국: 20,200

■ 2019년 외국인이 가장 살기 좋은 나라 TOP 10
글로브헌터(Globehunters)가 최근에 발표한 ‘2019년 글로벌 이주민 지수(Global Expat Index 2019)’를 통해 외국인이 가장 이주하기 좋은 나라가 어디인지 알아보고자 한다. Globehunters는 2019년에 세계로 나아갈 수 있는 최고의 장소를 찾기 위해 34개국을 대상으로 평균 소득, 고용률, 생활비, 의료비, 안전, 이주민 수용성, 이주민 인구, 보육비, 행복 등 11개 범주를 분석하여 순위를 정했다.

1.아이슬란드
2.오스트리아
3.캐나다
4.뉴질랜드
5.독일
6.스웨덴
7.미국
8.호주
9.네덜란드
10.노르웨이

1위를 차지한 아이슬란드의 부문별 순위를 살펴보면, 안전과 이주민 수용에서 1위, 평균 소득과 평균 수명은 2위, 고용과 행복에서는 4위, 보육비에서는 5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오스트리아, 캐나다, 뉴질랜드가 뒤따르고 있다. 아이슬란드를 제외하고 11개 카테고리 중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국가는 없지만 9개국 모두 안전, 행복, 이주민 수용, 이민자 인구 수에 대해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상위 10개국은 유럽 6개국, 북미 2개국, 오세아니아 2개국으로, 아시아와 아프리카는 순위에 진입하지 못했다. TOP 10에 진입하지 못했지만 부문별 1위를 차지한 국가들을 살펴보면 멕시코는 취업률, 생계비, 보육비 부문에서 1위, 핀란드는 행복 부문에서 1위, 일본은 평균 수명에서 1위, 스위스는 평균 소득에서 1위를 차지했다. 한인동포가 살기 좋다는 인도네시아는 순위권에 없다.

■ 한국인 이민 선호 국가 TOP 5
미세먼지, 경쟁 구조, 빈부 격차 등 다양한 요인으로 인하여 자국을 떠나 다른 곳으로 이민 가고 싶은 한국인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는데요. 시장조사 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전국 만 19~59세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이민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결과를 발표했다.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의 설문조사 결과를 통해 이민에 대한 희망 여부 및 선호 국가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 다시 태어나도 대한민국에 태어나고 싶은가? (단위: %, 중복응답)
아니요: 47.6%  네: 36.6% 잘 모르겠다: 18.8%

– 이민을 생각해 본 이유는 무엇인가? (단위: %, 중복응답)
좀 더 여유로운 삶에 대한 기대감: 39.2%
한국 사회의 경쟁 구조에서의 탈출: 33.6%
심각해지는 빈부격차와 소득 불평등: 32.1%

– 이민하고 싶은 나라는 어디인가? (단위: %, 중복응답)
캐나다: 55.1%
호주: 40.5%
뉴질랜드: 39.2%
미국: 28.0%
스위스: 19.9%

이민 적극 고려, 하지만 외국 이민자 & 난민 수용은 반대! ‘이민 생각해본 적이 있다’라는 응답자는 73.3%였으며, ‘자녀를 위해서 이민을 고려해볼 수 있다’라는 응답자는 88.4%에 달했다. 반면, ‘외국 이민자 및 난민 수용에 반대한다’라는 응답자는 61.4%에 달했다.

■ 이민자 행복도 높은 나라 TOP 15
A2이민자 누구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쉽지 않은 이민의 길을 선택하게 되는데요. 수많은 국가 중에서 어떤 곳으로 이민해야 할지 고심이 되기도 한다. 현지에 살고 있는 이민자의 행복지수가 가장 높은 나라가 어디인지 나눔 하고자 한다.

유엔 산하 자문기구 ‘지속가능 발전 솔루션 네트워크(SDSN: Sustainable Development Solutions Network)’가 전 세계 156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한 국민 행복도 및 117개국의 이민자 행복도 자료를 참고했다. SDSN이 발표한 ‘2018 세계행복보고서(World Happiness Report)’는 2015년에서 2017년까지 156개국을 소득, 자유, 신뢰, 건강 기대 수명, 사회적 지지 및 포용성 등 행복을 뒷받침하는 6가지 요소에 따라 순위를 정했다.

이는 2012년 이후 6번째 보고서이다. 현지 태생 및 외국 태생의 행복지수의 관계. 1위를 차지한 핀란드는 현지 태생뿐만 아니라 외국 태생의 이민자 모두 행복지수가 세계에서 가장 높다. TOP 10 진입한 국가 모두 현지 태생과 외국 태생의 행복지수에 큰 차이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