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세계식량가격지수, 하락세 지속

곡물·육류·유제품 가격지수 하락, 유지류·설탕은 상승 Bulan Mei, Index Harga Pangan Dunia Terus Menurun

(2015년 6월 9일)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는 지난 5월의 식량가격지수가 전달인 4월과 비교해 1.4%(2.4포인트) 하락한 166.8포인트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는 전년 동월에 비해 20.7%(43.6포인트) 낮은 수치이다. 곡물, 육류, 유제품 가격지수는 하락하였으며, 유지류와 설탕 가격지수는 상승하였다.

식량가격지수는 지난 2009년 9월 이후 최저치로, 14년 4월 이후(’14.10월 제외)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품목군별 가격지수를 살펴볼 시 곡물은 지난 4월(167.2포인트)보다 3.8% 하락한 160.8포인트를 기록하였으며 이는 충분한 재고량, 금년도 양호한 작황 전망, 교역량 감소 전망에 기인하여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지류의 경우 4월(150.2포인트)보다 2.6% 상승한 154.1포인트를 기록하였다. 유지류 가격지수 상승은 팜유와 대두유 가격 상승에 따른 것으로 팜유가격은 동남아지역 엘니뇨 발생 우려에 따라 상승하였으며 대두유가격도 중국의 수요량 증가 전망에 기인하여 상승하였다.

설탕은 4월(185.5포인트)보다 2% 상승한 189.3포인트를 기록하였다. 설탕 가격지수는 지난 2014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반등하였으며, 이는 14-15년도 공급과잉으로 인한 원당가격 하락을 극복하기 위해 브라질(세계 최대 설탕 생산국이자 수출국) 일부 지역에서 설탕가공 시기를 조절한 것에 따른 것이다.

육류의 경우 4월(173.2포인트)보다 1.0% 하락한 171.4포인트를 기록하였다. 이는 미국의 낮은 육류 수출가격에 기인한 것으로 쇠고기 및 양고기 가격은 하락하였고, 가금육 및 돼지고기 가격은 보합세를 나타냈다.

유제품은 4월(172.4포인트)보다 2.9% 하락한 167.5포인트를 기록하였다. 분유와 버터 가격이 비교적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유제품 가격지수 하락을 주도하였는데 이는 뉴질랜드의 대규모 미판매 재고량 및 EU의 수출공급량 증대 전망에 기인한 것이다.

한편 2015/16년도 세계 곡물 수급 전망의 경우 세계 곡물 생산량은 2014/15년도 대비 1.0%(25.6백만톤) 감소한 2,524.3백만 톤으로 전망되었고, 세계 곡물 소비량은 2,524.7백만 톤으로 전망되었다. 이는 2014/15년도 대비 1.2%(29.7백만 톤) 증가한 수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