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자카르타시에 부지 기부채납… 총 1,420억 루피아 규모

롯데마트 인도네시아 법인이 자카르타시에 축구장 크기의 부지를 기부 체납했다. 지난 2008년 대형마트 마크로(Makro)를 인수할 당시 시와의 약속을 15년 만에 이행했다. 자카르타시는 롯데마트로부터 받은 부지를 사회·공공시설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21일 더구루에 따르면 롯데마트 인도네시아는 자카르타 찌라짜스(Ciracas) 지역에 위치한 부지를 자카르타 정부에 양도했다는 것. 해당 부지는 6606㎡ 규모의 토지와 땅을 둘러싸고 있는 1033㎡ 규모의 도로가 포함된다. 총 면적은 7639㎡에 달한다. 서울 마포구 상암월드컵경기장(7140㎡) 보다 크다.

lotte mart해당 부동산의 가치는 토지 1,230억루피아(약 105억원), 도로 190억루피아(약 16억원) 등 총 1420억루피아(약 121억4100만원)에 이른다.

이번 기부채납은 지난달 롯데마트인도네시아가 자카르타 정부와 체결한 기부채납 이행확약서를 바탕으로 이뤄졌다. 송양현 롯데마트 인도네시아 법인장이 직접 서명했다.

롯데마트 인도네시아는 “2008년부터 약정돼 있던 기부채납을 이번에 이행하겠다는 의미로 약정식을 가졌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마트 인도네시아는 사업 확대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롯데마트 인도네시아는 지난해 12월 땅그랑시 남부 지역에 롯데마트 세르퐁(Serpong)점을 열었다. 4628㎡ 규모로 조성된 매장 면적의 80% 이상을 식품 매장으로 채워 상품 경쟁력을 강화했다. 앞으로 대도시 등을 중심으로 점포를 늘려가며 현지 그로서리 1번지로 자리매김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2013년에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복합쇼핑몰 롯데쇼핑 에비뉴점을 열었다. 롯데백화점, 롯데면세점, 롯데리아 등이 입점했다. 한국 백화점이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첫 사례다. 롯데쇼핑은 인도네시아에서 대형마트 50개, 백화점 1개를 운영하고 있다.

(THE GUR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