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대만 비상사태에 대비해 교민 35만명 대피계획 마련

대만군, 중 항모 침공시 보급함 공격으로 대처

대만을 둘러싼 긴장이 고조됨에 따라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의장국인 인도네시아가 대만의 비상사태에 대비해 대만 내 자국 교민 35만명의 대피 계획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연합보와 중국시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유다 누그라하(Judha Nugraha) 인도네시아 외무부 해외국민보호국장은 최근 자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중국군이 공개한 대만폭격 훈련영상

중국군이 공개한 대만폭격 훈련영상[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 위챗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누그라하 국장은 이같은 대피 계획에는 대만과 주변 국가에서의 인도네시아 국민의 철수와 대만의 미래에 대한 상황 예측도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일부 대만언론은 인도네시아 일간 콤파스의 보도를 인용해 누그라하 국장이 14일 인도네시아 정부가 지속적으로 대만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각종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해 주타이베이 인도네시아 경제무역대표처와 협력해 긴급 대응 계획의 준비를 마쳤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Flights from Taipei to Jakarta route map

이어 현재 50만명의 인도네시아인이 대만, 홍콩, 일본, 한국 등에 있다면서 그중 35만명의 인도네시아인이 대만의 공장 및 어선에서 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인도네시아 정부가 대만이 육지가 아닌 섬이기 때문에 선박 또는 비행기를 이용해야 한다는 점에서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에서 인도네시아 교민 1천명 철수에 1개월이 걸린 것과 달리 선택 사항이 많지 않아 철수 작업이 매우 복잡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덧붙였다.

인도네시아의 2021년도 대외 수출액 2천280억 달러(약 299조6천억원) 가운데 대(對)대만 수출액은 830억 달러로 국내총생산(GDP)의 7%에 달하는 금액으로 알려졌다.

일본 국회의원 만난 차이잉원 대만 총통(오른쪽)
일본 국회의원 만난 차이잉원 대만 총통(오른쪽)

[대만 총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지난해 8월 일본과 대만의 협력 강화를 지향하는 일본 국회의원 모임인 일화(日華)의원간담회의 회장인 후루야 게이지 일본 중의원 의원과 사무국장인 기하라 미노루 중의원 의원은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의 만남에서 중국의 대만 무력 침공에 대비한 대만 내 일본 교민의 철수 계획 마련에 합의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전했다.

이어 기하라 미노루 중의원 의원이 지난해 9월 초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일본과 대만) 양측이 이같은 계획의 마련에 공감대를 이뤘으며 계획 준비에 합의했다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만군 관계자는 최근 유사시 중국군의 대만 침공이 발생할 경우 대만군의 해·공군 병력을 둘로 나눠 양동 작전으로 대만 본섬의 서부와 동부 지역을 공격하는 중국군에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대만언론이 전했다.

이 관계자는 중국군이 항모를 이용한 대만 동부지역 침공을 방어하기 위해서는 중국 항모 전단 내 보급함의 급유 시점을 목표로 삼아 공격·침몰시키는 전략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급함의 출항 전과 항모 전단이 대만-필리핀 사이 전략적 관문인 바시 해협과 오키나와 본섬과 미야코섬 사이의 미야코 해협에서의 해상 급유 시점을 노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중국 항모 랴오닝함의 경우 서태평양에서 2주간의 군사훈련을 실시하면 4차례의 해상 급유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태평양에서 훈련하는 중국 항공모함 랴오닝함
태평양에서 훈련하는 중국 항공모함 랴오닝함

[일본 통합막료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전재 협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