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면 독감·급성호흡기감염에 주의해야… 마스크 해제·일교차 영향

호흡기질환 바이러스(PG) 주의

4월 들어서며 날이 따뜻해졌지만 인플루엔자(독감) 환자가 계속 늘고 있어 르바란 휴가를 이용해 한국에 가는 동포들은 독감에 주의해야 한다.

특히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나 큰 일교차 등이 영향으로 감기 증상을 보이는 급성호흡기감염증 입원 환자도 다시 증가하고 있다.

15일 한국질병관리청의 감염병 표본감시 주간소식지에 따르면 올해 14주차(4월2~8일) 외래환자 1천 명당 인플루엔자 의심 증상을 보이는 환자의 분율(인플루엔자 의사환자 분율·ILI)은 15.2명으로 13주차(3월26일~4월1일·14.5명)보다 0.7명 늘었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이번 절기 독감 의사환자 분율은 작년 마지막주(12월 25~31일) 60.7명까지 치솟은 뒤 하락세를 보여 올해 8주(2월19~25일) 11.6명까지 떨어졌지만 이후 정체·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최근 3주는 의사환자 분율이 오히려 높아졌다. 11주(3월12~18일) 11.7명에서 12주(3월19~25일) 13.2명으로 상승한 뒤 다시 13주 14.5명으로 늘어났고 14주 재차 증가했다.

14주차 의사환자분율은 이번 절기 유행 기준인 4.9명의 3배 이상이다. 연령대별로는 7~12세(25.8명), 13~18세(23.9명), 1~6세(19.0명) 등 소아·청소년층에서 특히 높았다.

콧물, 기침 등 감기 증상을 보이는 급성호흡기감염증 환자도 다시 늘어 입원 환자수가 13주 1천810명에서 14주 2천122명으로 증가했다.

급성호흡기감염증 환자는 10주 973명을 기록한 후 4주만에 2.2배 가량 늘어났다.

독감과 급성호흡기감염증 환자가 늘어난 것은 일선 학교의 개학, 봄철 대외활동 증가,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큰 일교차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독감 의사환자분율의 경우 3월 초인 개학 시점 감소세가 멈춘 뒤 대중교통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3월20일)를 전후해 증가세로 돌아섰다.

연령별 인플루엔자 의사환자분율

연령별 인플루엔자 의사환자분율 [질병관리청 제공]

한국 정부는 지난 12일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호흡기 질환 예방을 위해 손 씻기, 환기, 기침 예절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사회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