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들어서만 세번째 발리 해변서 고래 사체 발견

환경 폐기물 탓 지적도…당국, 원인 파악 위해 부검

발리에서 이달 들어서 세 번이나 고래가 해변으로 밀려 들어와 죽는 일이 벌어졌다.

9일 데틱 뉴스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발리 서부 젬브라나 지역의 예레 해변에서 수컷 향유고래 한 마리가 발견됐다. 몸길이 17m가 넘는 이 고래는 발견됐을 때 이미 죽은 상태였다.

발리 현지 당국은 고래 사체가 마르고 병든 것처럼 보인다며 고래의 폐에서 약간의 출혈이 발견됐고, 고래의 결장은 액체로 가득 차 있었다고 설명했다.

당국은 고래 사망 원인이 환경 오염 때문인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사체를 육지로 끌어올려 부검한 뒤 매장할 계획이라며 부검 결과가 나오기까진 3주 정도 걸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발리 해변에 대형 고래가 밀려 들어온 것은 이달 들어서만 3번째다.

지난 1일에는 몸길이 11m의 긴수염고래가 해변에서 죽은 채 발견됐고 지난 5일에는 길이 18m의 향유고래 한 마리가 발리 동부 클룽쿵 지역에 좌초됐다 죽었다.

이처럼 발리 해변으로 고래들이 올라와 사망하는 일에 대해 발리 천연자원보호국의 아구스 부디 산토사 국장은 발리 해변이 고래의 이동 경로이며 바다의 소음과 날씨 변화, 조류 변화, 자연재해 등 다양한 원인이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환경 단체들은 인도네시아에서 버려지는 많은 환경 폐기물을 고래들이 먹고 잘못돼 사망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를 규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인도네시아는 중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해양 쓰레기를 많이 배출하는 나라다.

2018년에는 인도네시아 해변에 좌초된 향유고래의 배 속에서 다량의 플라스틱 컵과 비닐봉지 등이 나와 충격을 주기도 했다.

 (c) 연합뉴스 전재협약 / (자카르타연합뉴스 박의래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