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옥타 세계대표자대회, 4.18일 도쿄서 개최

세계한인무역협회 월드옥타

세계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는 다음 달 18일부터 21일까지 일본 도쿄의 뉴오타니호텔과 게이오플라자호텔 등에서 ‘제24차 세계대표자대회 및 수출상담회’를 연다고 22일 밝혔다.

올해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식 국면에 따라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열린다.

월드옥타와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가 공동으로 개최하는 이 행사에는 월드옥타 회원, 유관 기관 및 수출 기업 관계자 등 6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세계 67개국 142개 도시에 지회를 둔 월드옥타가 모국의 경제 발전과 무역 증진, 중소기업과 청년들의 해외 진출 지원, 한인 경제인 네트워크 활성화 등을 위해 매년 개최하고 있다.

올해에는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국내 청년의 취업난 해소, 지방자치단체 문화·관광·산업의 해외 홍보 및 네트워크 구축 등에 초점을 맞췄다.

월드옥타 '제24차 세계대표자대회 및 수출상담회'

월드옥타 ‘제24차 세계대표자대회 및 수출상담회’

행사 첫날인 18일에는 국회 세계한인경제포럼(대표의원 이원욱)의 춘계세미나,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개막식 기조 강연 등이 예정돼 있다.

행사 기간에는 일본 취업과 정착을 희망하는 청년을 대상으로 한 ‘일본지역 해외 취업자 정착 고민 상담회’도 열린다.

월드옥타 회원인 재외동포 최고경영자(CEO)들이 청년들의 애로사항에 대한 해결책을 제안하는 것을 비롯해 실질적인 취업 기회를 제공할 방침이다.

지자체별 국내 중소기업과 월드옥타 회원 간 수출상담회, 산하기관인 국제통상전략연구원이 ‘일본경제 현황과 한인기업의 일본 시장 진출전략’을 주제로 여는 춘계세미나 등도 진행된다.

장영식 월드옥타 회장은 “다양하고 전문적인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 기업과 월드옥타 회원 모두가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다”며 “국내 기업들이 해외로 진출할 기회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c) 연합뉴스 협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