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신수도 건설에 협력…투자 애로 적극 해결”… 한국·인도네시아 고위급 투자 대화

한-인니 고위급 투자 대화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루훗 판자이탄 인도네시아 해양투자조정장관. 2023.3.23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인도네시아와의 투자 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기업의 애로를 해소하고 인도네시아 수도 이전 사업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23일 밝혔다.

추 부총리는 이날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루훗 빈사르 판자이탄(Luhut Binsar Pandjaitan) 인도네시아 해양투자조정장관과 제1차 한국·인도네시아 고위급 투자 대화를 갖고 이렇게 밝혔다.

추 부총리는 고위급 투자 대화의 역할로 소통(Communication), 신뢰(Confidence), 협력(Cooperation)의 ‘3C 채널’을 제시하며 투자의 주체인 기업의 애로사항을 적극 해결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행정수도를 세종시로 이전한 한국의 경험을 언급하면서 현재 인도네시아가 진행하고 있는 신수도 이전 건설에 협력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23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1차 한-인니 고위급 투자대화'에서 루훗 판자이탄 인도네시아 해양투자조정장관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23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1차 한-인니 고위급 투자대화’에서 루훗 판자이탄 인도네시아 해양투자조정장관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한·인니 고위급 투자대화는 양국의 투자 협력 프로젝트를 논의하는 회의체로, 작년 11월 한·인니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을 계기로 마련됐다.

기업의 애로 사항을 신속히 해결하고 다양한 프로젝트를 발굴하는 일종의 ‘패스트트랙’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양국은 이날 본회의에서 양해각서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산업, 인프라, 그린·해양, 보건 등 4개 분야에서 진행되고 있는 우리 기업의 투자 프로젝트 상황을 논의했다.

양국 정부는 올해 하반기에 제2차 고위급 투자 대화를 개최할 예정이다. (c) 연합뉴스 협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