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1월 26일)

55년 만의 아시안컵 정상 도전에 나서는 한국 축구가 이라크와의 2015 호주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신데렐라’ 이정협(상주)의 헤딩 선제골과 후반전 터진 김영권(광저우 헝다)의 추가골로 이라크를 2-0으로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6일 호주 시드니의 스타디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열린 이라크와의 대회 4강전 전반 20분 이정협의 헤딩 선제골이 터졌다.

2007년 아시안컵 4강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배를 맛봤던 이라크를 상대로 슈틸리케 감독은 전방 공격진에 ‘신데렐라’ 이정협을 꼭짓점으로 좌우 날개에 손흥민(레버쿠젠)-한교원(전북)을 배치한 4-2-3-1 전술 카드를 들고 나왔다.

이정협의 뒤를 받치는 섀도 스트라이커 자리는 ‘황태자’ 남태희(레퀴야)가 맡은 가운데 기성용(스완지시티)과 박주호(마인츠)가 더블 볼란테로 출격했다.

김진수(호펜하임)-차두리(서울)이 좌우 풀백으로 선발 출전했고, 중앙 수비수는 김영권(광저우 헝다)-곽태휘(알 힐랄) 조합이 호흡을 맞췄다. 골키퍼는 믿음직한 김진현(세레소 오사카)이 맡았다.

선제골은 전반 20분 터져 나왔다.

손흥민이 미드필드 지역 오른쪽 측면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김진수가 차올리자 골지역 정면에서 번쩍 솟아오른 이정협이 정확한 헤딩 슈팅으로 이라크의 오른쪽 골대 구석에 볼을 꽂았다. 이정협의 이번 대회 2호골이자 A매치 3호골이었다.

후반 5분에는 김영권이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이후 양팀은 치열한 공방을 벌였지만 결국 추가골은 터지지 않았다. 한국축구의 아시안컵 결승 진출이 확정되는 순간이었다.

결승전은 31일 호주와 UAE 전 승자와 펼쳐진다.<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