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아태지역 ‘핀테크 투자’ 사상최대

지난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핀테크 투자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기간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전세계적으로 IPO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글로벌 핀테크 투자가 위축되는 상황에서도 이례적이라는 결과다.

22일 세계적인 회계·컨설팅 기업인 KPMG가 발간한 보고서(Pulse of Fintech H2’22)에 따르면, 아시아태평양 지역 핀테크 투자는 2021년 502억 달러에서 2022년 505억 달러로 소폭 증가하며 전년도 사상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특히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핀테크 관련 M&A는 2021년 233억 달러에서 2022년 339억 달러로 45.5% 증가했으며, 블록(Block)이 호주 최대 선구매·후지불(BNPL·Buy Now Pay Later) 업체인 애프터페이(Afterpay)를 279억 달러에 인수한 메가 딜이 주효한 것으로 집계됐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주요 벤처캐피털(VC) 투자로는 한국의 금융 핀테크 기업 토스가 4억500만 달러, 인도네시아 젠딧(Xendit), 싱가포르의 앰버(Amber)와 볼트테크(Bolttech)가 각각 3억 달러를 조달에 성공했다.

한편, 2022년 M&A, 사모펀드(PE), VC에 걸친 글로벌 핀테크 투자는 6006건 1641억 달러로, 사상 최대였던 전년(7321건 2389억 달러) 대비 건수와 규모에서 다소 감소했다. 그러나 PE투자(97억 달러)와 VC 투자(805억 달러)는 사상 최대치인 2021년에 이어 두번째로 강세를 보였다. 글로벌 핀테크 관련 M&A는 2021년 1,051억 달러에서 2022년 739억 달러로 떨어졌다.

보고서는 올해 글로벌 핀테크 투자는 2022년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저조할 것으로 내다봤다. M&A 활동은 회복이 예상되지만 투자자들이 후기 단계 스타트업에 대한 평가가 안정되기를 기다리면서 거래 규모는 훨씬 적을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전세계적으로 금융 서비스의 급속한 변화와 금융과 비금융 서비스의 결합이 활성화되는 추세를 볼 때 핀테크 투자에 대한 장기적인 전망은 상당히 긍정적으로 기대했다.

현금이 많은 기업이나 사모펀드 경우에는 밸류에이션이 안정화되면 기술력과 비즈니스 모델이 있는 핀테크 기업을 좋은 가격에 인수할 수 있는 기회를 모색하면서 전반적으로 M&A 활동이 늘어날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기업들이 비용 절감과 고객 가치 창출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가운데 B2B 솔루션은 투자의 핵심 우선 순위로 고려되고, 이에 따라 B2B 핀테크 솔루션은 지속적으로 탄탄한 투자를 유치할 것으로 예상했다.

AI 기반 핀테크 기술은 투자자들로부터 더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전망하며, 특히 AI 기반 데이터 분석, 실시간 위험 평가, 고객 참여와 같은 분야에서 AI 기반 핀테크 솔루션에 대한 관심이 커질 것으로 봤다.

<언론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