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총리, 사형위기 자국민 선처 ‘공식 요청’

(2015년 1월 26일)

토니 애벗 호주 총리가 최근 외교 채널을 통해 인도네시아에서 마약을 밀수하려다 체포돼 사형을 선고 받은 자국민 2명, 뮤란 수쿠마란과 앤드류 챈에 대해 선처해줄 것을 조코 위도도(이하 조코위) 대통령에 요청했다.

지난 20일 애벗 총리는 라디오 WSFM를 통한 인터뷰에서도 “현재 인도네시아에 수감된 호주 국민들을 위해 조코위 대통령에게 사형을 멈춰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브라질과 네덜란드가 자국민이 처형된 후 인도네시아 주재 대사를 본국으로 소환한 것처럼 호주 역시 대사를 철수시킬 것인가에 대한 답변은 피했다.

챈과 수쿠마란을 포함한 9명의 호주인은 2005년 4월 발리 덴파사에서 8.3㎏의 헤로인을 호주로 밀반입하려다 현지 경찰에 적발돼 체포됐다.

이후 재판에서 덴파사 지방법원은 챈과 수쿠마란을 제외한 7명에 대해서는 종신형을 선고했으나 주모자인 이들에 대해서는 사형선고를 내렸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새로 취임한 조코위 대통령이 “마약 범죄에 대해서는 어떠한 사면도 승인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상태이다.

앞서 18일 인도네시아 정부는 외국인 5명을 포함한 마약사범 6명의 사형을 강행했다. 처형당한 외국인들은 브라질, 말라위, 베트남, 나이지리아, 네덜란드 등 5개 국가 출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