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치앙라이 공항 임시 폐쇄… 폭우에 여객기 착륙 사고

부상자는 없어…3일까지 전 항공편 운행 취소

(방콕=연합뉴스) 태국 치앙라이 공항에서 여객기가 착륙하던 중 사고가 발생해 공항이 임시 폐쇄됐다.

1일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태국 저비용항공사(LCC)인 녹에어의 DD108편 보잉 737기가 북부 치앙라이 마에 파 루엉 국제공항에 지난달 30일 밤 착륙을 시도하다가 폭우로 젖은 활주로에 미끄러졌다.

여객기는 활주로를 벗어나서야 멈췄지만, 부상자는 없었다. 비행기에는 승객 164명과 승무원 6명이 타고 있었다.

이 사고로 공항은 오는 3일 오후 10시까지 폐쇄된다. 전날 15편이 취소돼 2천여 명의 승객이 불편을 겪었고, 추가로 사흘간 전 운항 일정이 취소됐다.

태국민간항공국(CAAT)은 “심각한 사고로 인식하고 있다”며 정확한 사고 원인 조사에 나섰고, 공항 측은 활주로 정비 등 운항 재개를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다.

한편 사고 여객기에 탑승했던 승객들은 사고 후 에어컨도 꺼진 기내에서 승무원의 제대로 된 설명도 없이 장시간 대기해야 했다며 불만을 쏟아냈다고 방콕포스트는 전했다.

또한 사고 여객기 조사 규정에 따라 항공사가 수하물을 즉시 내릴 수 없어 승객들은 하루 동안 여행 가방 등을 돌려받지 못했다. (국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