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의 인도네시아 베팅…전기차 배터리 가치 사슬 속도

‘K배터리 연합군’ 결성…11조 투자 ‘니켈부터 배터리까지 생산’

LG에너지솔루션 등 한국내 기업들이 인도네시아에서 90억달러(약 11조2000억원)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밸류체인(가치사슬)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인도네시아 국영 기업과 손잡고 니켈 등 대규모 광물 확보부터 배터리셀 생산까지 ‘완결형 가치사슬’을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4월 14일 LG화학, LX인터내셔널, 포스코홀딩스, 화유(중국 최대 코발트 업체)와 LG컨소시엄을 구성해 인도네시아 니켈 광산 국영 기업 안탐(Antam), 배터리 투자 업체 IBC와 전기차 배터리 가치사슬 구축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4월 18일 밝혔다.

컨소시엄 대표는 LG에너지솔루션이 맡았다. LG에너지솔루션은 2020년 10월 LG화학 배터리 사업부에서 분사된 회사로,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주력하는 ‘LG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이끄는 핵심 계열사다.

이후 2020년 12월 인도네시아 정부와 전기차 배터리 사업 관련 협약을 맺었고, 약 1년 5개월 만에 대규모 프로젝트를 이끌었다. 4월 14일 투자협약 체결식에는 인도네시아 투자부 및 국영기업부 등 정부 관계자와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인도네시아는 배터리 핵심 소재인 니켈 매장량과 채굴량 모두 세계 1위인 국가다. 최근 니켈 등 배터리의 주요 원료 가격이 치솟고 있는 상황에서 LG컨소시엄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전기차 배터리 생산에 필요한 수억 톤의 광물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LG에너지솔루션을 비롯한 한국내 배터리 업체들은 니켈 함량이 80% 이상인 ‘하이니켈 배터리’가 주력이다.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서 니켈 공급망 구축이 그만큼 중요한 것이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이번 인도네시아 프로젝트로 배터리 사업 역량 및 수익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G컨소시엄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인도네시아에 광물 채굴, 제련·정제, 전구체·양극재 생산, 배터리 생산까지 전기차 배터리 일관 생산 체제를 구축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LX인터내셔널이 광물 채굴, 포스코가 광물 제련·정련, LG화학이 전구체·양극재 생산, LG에너지솔루션이 배터리 생산을 맡는 등 각 기업의 전문성을 살려, 이른바 ‘K배터리 연합군’을 인도네시아에 배치한다는 것이다.

이외에도 LG에너지솔루션은 현대차와 인도네시아에 연간 전기차 15만 대에 적용할 수 있는 10GWh 규모의 배터리셀 합작 공장을 건설 중이다.

한국내 배터리 업계 관계자는 “니켈 매장량 1위 인도네시아에 한국 기업들이 진출해 배터리 원재료 채굴부터 완제품 생산, 공급까지 가능한 원스톱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도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인도네시아가 전 세계 배터리 산업 공급망에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만 이번 협약은 법적 구속력이 없는 논 바인딩(non-binding) 방식이어서 최종 계약이 성사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한편, 중국 최대 전기차 배터리 기업 CATL도 4월 14일 인도네시아 정부와 전기차 배터리 분야 투자협약을 맺었다.

LG컨소시엄이 맺은 계약과 유사한 배터리 가치사슬 구축 관련 프로젝트로, CATL의 총투자 규모는 60억달러(약 7조5000억원) 수준으로 전해졌다. (조선이코노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