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부국’ 수혜… 인도네시아 ETF 수익률 쑥쑥

니켈 등 원자재 가격 뛰고 배터리 기업도 앞다퉈 투자
‘KINDEX 인니’ 500억 돌파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도네시아 증시 활황세가 이어지면서 관련 펀드에 화색이 돌고 있다. 글로벌 배터리 기업들이 앞다퉈 인도네시아에 투자하면서 장기 성장성도 부각되고 있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은 ‘KINDEX 인도네시아MSCI(합성) 상장지수펀드(ETF)’의 순자산이 500억원을 넘어섰다고 22일 발표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이 장기화되고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면서 인도네시아 시장으로 돈이 몰린 덕분이다.

인도네시아는 원자재가 전체 수출액의 41%를 차지하는 자원부국이다. 석탄 원유 천연가스 니켈 등 부존자원과 팜유 고무 커피 등 농산물이 풍부하다.

올해 들어 전쟁과 금리 인상 우려로 세계 증시가 부진한 가운데 인도네시아 대표 주가지수인 IDX종합지수는 연초 이후 9.81% 상승했다. 모든 국가별 주요 지수 수익률 중 아르헨티나(10.85%)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KINDEX 인도네시아MSCI(합성) ETF’는 인도네시아에 직접 투자하는 국내 유일한 ETF다. 최근 3개월 수익률은 11.62%다. 공모펀드인 ‘NH아문디인도네시아포커스펀드’도 지난 3개월 동안 10.15%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한국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