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국제선 유류할증료 역대 최고 기록

고유가 기조가 이어지면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국제선 항공권에 부과되는 유류할증료가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대한항공은 국제선 유류할증료가 이번 달보다 3단계 상승한 17단계가 적용됐다면서 편도 기준 거리 비례별로 최소 3만3천800원에서 최대 25만 6천100원이 부과된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역시 다음 달 국제선 유류할증료가 편도 기준 거리 비례별로 최소 3만 5천400원에서 최대 19만 7,900원으로 변경된다고 설명했다. 두 항공사가 적용한 17단계는 지난 2016년 7월 유류할증료에 거리 비례구간제가 적용된 이후 가장 높은 단계다.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싱가포르 항공유의 1갤런, 3.785L당 평균값이 150센트 이상일 때 단계별로 부과된다. 5월 국제선 유류할증료의 기준이 되는 3월 16일부터 4월 15일까지 한 달간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값은 갤런당 318.23센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