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종자산업 연구기관 필요

인도네시아는 종자를 강화하기 위해 많은 연구 기관이 필요하다.
인도네시아 식품 전문가 중 한 명인 Winarno는 인도네시아에는 다양한 세계 생물의 17%가 있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종자는 미생물뿐만 아니라 식물이나 동물의 형태일 수 있는 유전적 특성을 지닌 물질이 풍부하다는 것이 확실하다. 종자는 국가 발전을 지원하는 과학 기술의 발전에 매우 귀중한 천연 자원이다.

지난 2020년 8월 24일 Accelerice가 주최한 Future Food Day 웨비나에서 “인도네시아의 종자는 매우 풍부하지만 여러 가지 이유로 이를 활용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Winarno는 인도네시아 종자가 국가의 번영을 위해 힘을 실어줄 수 있도록 많은 연구 기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Winarno는 인도네시아 종자를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인도네시아 특산 요리를 만들기 위한 노력과 관련하여 Winarno에 따르면 지역의 생물 다양성으로 인해 인도네시아에서는 한 가지 맛으로 요리를 만들기가 어렵다고 전했다.

그는 “향토음식이 고유의 특성을 가지고 성장해야 한다. 지역 향신료로 만든 요리가 중요하다”면서 “지역의 생물다양성, 특히 인도네시아 향신료가 유명해지자 특히 유럽의 표적이 되었다”라고 말했다.
Winarno는 밀레니얼 세대가 이전의 영광을 회복할 수 있다면 인도네시아 향신료와 음식이 예전처럼 세계로 전파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인도네시아 현지 요리의 마스터 셰프 중 한 명인 William Wongso 셰프는 인도네시아의 현지 맛이 해외에 소개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William Wongso는 “인도네시아의 맛 프로파일은 지역의 향신료와 요리 방법이 지역마다 매우 다르다”라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식품 기술 대사인 Ravindra Airlangga는 지역 식품 개발의 혁신이 국가 식량 안보를 지원하는 데 중요하다고 말했다.

종자--그에 따르면, 식품 부문의 혁신은 정보학 분야의 혁신보다 덜 중요하다고 지금까지 거의 주목을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Ravindra는 -인도네시아는 풍부하고 우수한 종자를 가진 나라다. 이 풍부한 천연 자원을 활용하여 수입 제품을 줄이고 제한하는 것을 포함하여 생산, 품질 및 물론 농부의 복지를 향상시킬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원예 개발은 현대적인 환경 친화적인 농업 시스템으로 지원되어야 생산성, 시장 접근성, 물류를 통해 경쟁력을 높이게 된다.

그 노력 중 하나는 마을마다 장점이 있는 “하나의 마을 하나의 다양성”을 주제로 하는 원예 마을 프로그램이다.

원예 전문가는 “우리는 모든 것을 외부에서 수입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우리는 좋은 종자를 가지고 있다. 이것이 우리가 탐구하고 노력하는 이유다”라고 Sukarman의 Seeds 이사는 말했다.

종자-고품질 원예 생산을 실현하기 위해 중요한 것은 고품질 종자를 제공하는 것이다. 씨앗이 원예 작물을 번식하고 우수한 원예 제품을 생산하는 데 사용된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다. 따라서 고품질 종자의 사용은 원예 농업 기업에서 필수다.

보고로 농대 IPB의 전문가인 Sobir는 양질의 종자를 얻기 위해서는 적응 시험과 관찰 시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수확량, 해충 저항성, 스트레스 저항성, 수확 시기 및 수확 품질을 포함한 여러 종자 조건을 결정하기 위한 적응 시험 및 관찰 시험. 수명, 손상에 대한 내성, 이상적인 식물 모양, 독특한 식물 기관, 시장 가치 등 거쳐야 한다고 밝혔다.

Sobir는 원예 생산은 농업 부문에서 인구 감소, 천연 자원 감소, 기후 변화 및 제한된 인적 자원과 같은 지속적인 문제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부자와 종자인증 센터(Balai Pengawas dan Sertifikasi Benih Jawa Tengah)는 매우 다양하고 여러 지역에 퍼져 있는 우수한 지역 품종을 보유하고 있다. 지속가능한 재배의 실천에 있어서는 원산지나 모식물의 소유자에게 지역의 우량품종을 육성하기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

중부 자바는 잠재적인 생물약제 상품이 있다. 중국산 계피에 비해 수출시장에서 경쟁력이 있는 인도네시아산 katuk, 계피 등이다. (문화생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