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루다항공 대체 Pelita Air 항공 유력

국영 상장회사 PT Garuda Indonesia (Persero) Tbk의 도산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정부는 대체 항공사를 준비할 단계가 되었다.

알려진 바와 같이 가루다 GIAA 코드 발행사는 여전히 큰 빚을 지고 있다. 또 다른 문제는 이 국적 항공사가 파산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

채권자들로부터 부채 상환 의무 연기(PKPU)에 대한 소송이 차례로 직면하고 있다는 것이다. 말할 것도 없이, 항공 사업은 Covid-19 전염병 동안 여전히 불확실성에 시달리고 있어 가루다 인도네시아의 재무 성과는 생존하기 어려운 것으로 추정된다.

공기업부는 가루다인도네시아를 살릴 수 없거나 폐업될 경우 정부가 대체 항공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가루다 항공사 운명을 대체할 항공사는 뻐리타항공 (PAS)이다.

Pelita Air 항공사는 국영 석유가스사 PT Pertamina(Persero)의 자회사다. 현재 PAS는 전세 항공편만 서비스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에서 가장 큰 전세 항공기 운영 회사 중 하나인 Pelita Air는 남부 Tangerang에 Pondok Cabe Airport에 자체 공항을 보유하고 있다.
회사 공식 웹사이트를 보면 Pelita Air Service는 1970년대에 설립되었다.

가루다항공 뻘리타 항공 대체이에 공기업부는 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이 펠리타항공으로 대체될 가능성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공기업부 장관의 특별 참모 Arya Sinulingga는 정부의 우선 순위가 가루다 인도네시아를 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그는 10월 24일 기자들에게 “가루다와 협상 과정에 있다. 따라서 협상이 성공적이기를 바란다. 그래야만 가루다인도네시아가 살아남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가루다 인도네시아를 Pelita Air로 대체하는 옵션은 적지않다.

공기업부 특별 참모 Arya Sinulingga는 “Pelita에 대한 옵션은 나중에 나올 것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가 현재 시도하고 있고 계속 싸우고 있으며 Garuda 항공과 빚을 지고 있는 당사자와 협상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것이 가장 중요하고 그 옵션이 첫 번째다”고 설명했다.

그는 “협상이 실패하면 우리는 다른 옵션을 찾고 유지할 방법과 단계를 찾을 것이다. 따라서 우리는 협상 조건이 어떻게 될지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경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