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6년 5G 가입자 35억명, 15배 성장…동남아 주도

동남아시아와 오세아니아를 중심으로 5세대 이동통신(5G) 시장이 성장해 2026년 가입자 수가 35억명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2일 글로벌 통신장비 업체 에릭슨에 따르면 2026년 이통사 가입자 10명 중 4명은 5G일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전 세계 인구의 15%가 5G를 사용할 수 있으며 이는 2026년 60%로 확대될 전망이다.

5G 가입자 수는 같은 기간 2억2000만명에서 35억명까지 급증한다. 전체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에서 5G 비중이 절반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추정된다.

에릭슨은 동남아시아와 오세아니아 시장의 성장성에 주목했다. 동남아와 오세아니아의 5G 가입자는 2026년 3억8000만명(32%)을 기록할 전망이다. 태국과 뉴질랜드 등은 5G를 구축하고 있으며 말레이시아도 5G 상용화를 추진 중이다.

제리 소퍼 에릭슨 인도네시아 법인장은 “동남아와 오세아니아에서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은 연평균 33%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며 “2026년 32엑사바이트(EB)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스마트폰당 월 33GB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5G 보급이 확산되면서 관련 시장도 커진다. 2030년까지 31조 달러(약 3경3600조원) 가치의 소비자 시장이 형성되고 통신 서비스 사업자(CSP)는 3조7000억 달러(약 4000조원)의 수익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 동남아와 오세아니아, 인도에서 CSP가 벌어들이는 돈만 2970억 달러(약 320조원)다.

5G는 음악과 영상, 게임, 증강•가상현실 콘텐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다. 음악과 영상 분야의 활용도가 높아 5G 관련 디지털 서비스 수익 중 79%가 두 곳에서 나올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