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예술대학교와 인도네시아 문화예술 융합 실험

한인회 한*인니문화연구원 2016년부터 문화예술 프로젝트 연결 파트너

서울예술대학교는 2015년 자카르타예술대학(IKJ)과의 교류를 시작으로 2016년 반둥에 위치한 반둥공과대학(ITB), 텔콤대학교(Telkom) 및 한*인니문화연구원과의 MOU 체결, 2017년 족자와 발리까지 활동영역을 확장시키며, 3년째 인도네시아와 활발한 문화교류 프로젝트 및 국제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양측 간의 교류는 서울예술대학교의 유덕형 총장의 비전에서부터 출발하였다. 인도네시아의 뿌리 깊은 전통 및 역사, 다양한 문화를 한류문화와 융합을 통해, 서울예술대학교가 미래의 한류, 글로벌 문화운동의 길잡이를 해야 한다고 유덕형 총장은 강조한다.

인도네시아의 서울예술대학교 방문도 동시에 활발하게 이어졌다. 2016년 ITB 의 Kadarsah Suryadi 총장과 교수진, 텔콤대학교의 교수진들이 방문하였다.

같은 해 한*인니문화연구원 주관으로 패션디자이너이자 예술교육가인 하리 다리소노가 학교에서 특강을 진행한 것을 비롯하여, 6월에는 서울예술대학교 예술공학센터(ATEC)에서 ‘시간의 축적; 바틱(Batik), 인도네시아의 전통예술혼을 만나다’ 라는 주제로 국악 및 디지털 아트 등을 접목시킨 융합공연·전시를 성공적으로 치렀다.

이 행사는 인도네시아의 전통 예술과 한국의 공연 기술을 접목하여 뉴 폼 아트(New Form Art)를 만들고자하는 취지에서 기획되었고, 인도네시아 문화가 생소한 교내 학생, 교수 및 외부 인사들에게 좋은 호응을 이끌어 냈다.

2017년 인도네시아와 진행하게 될 국제협력 프로젝트

2017년 1월~2월, 서울예술대학교의 교수진과 학생들이 자카르타, 반둥, 족자, 발리 등 인도네시아의 각 지역에 분산되어 자신의 전공계열 아티스트 및 전문가들과의 만남을 통해서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양국의 문화에 대한 이해와 발전을 도모했다. 가장 주목할 만한 성과는 반둥의 ITB내에 컬쳐허브(CultureHub) 인도네시아 스튜디오를 올해 구축하기로 했다는 점이다.

본 교류사업은 한국문화를 알리기 위해 노력해온 한국문화원의 김석기 원장과 오랫동안 현지에서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다리 역할을 해 온 한*인니문화연구원의 사공경 원장의 적극적인 도움을 받아 이루어졌다.
(기사. 한*인니문화연구원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