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대, UMN대학교, KOICA UMN대학교 내 4차 산업혁명 기술전문 교육센터 설립

SHARE
UMN대학교 내 4차 산업혁명 기술전문 교육센터 수강신청에 160명이 신청했으며 50여 학생들이 온라인 입학식에 참여했다.

*인도네시아 4차 산업혁명 기술전문 인력 양성사업..3개월 교육후 취업
*3년간 약 9억원 투입, UMN대학교 내 4차 산업혁명 기술전문 교육센터 설립

신라대는 KOICA와 ‘인도네시아 4차 산업혁명 기술전문 인력 양성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신라대학교(총장 김충석)는 지난 8월 31일 코이카(KOICA, 한국국제협력단)와 ‘인도네시아 4차 산업혁명 기술전문 인력 양성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UMN-1이 사업은 협력대상국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빈곤 완화에 기여하기 위한 코이카의 ‘시민사회협력사업’이다. 시민단체, 기업, 대학 등 민간 파트너와 협력체제를 구축하고, 인적자원, 지적자산, 기술 등 민간의 전문성을 활용해 국제개발협력 사업을 수행하는 것이다.

사업은 2023년 12월 말까지 3년간 진행되며 약 9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신라대는 인도네시아 UMN대학교 내에 4차 산업혁명 기술전문 교육센터를 설립한다. 스마트팩토리 트랙과 클라우드·빅데이터 트랙을 운영하며 탕에랑 지역의 4차 산업혁명 기술전문 인력을 양성한다.

UMN-2교육센터에서 양성된 인력은 인도네시아 4차 산업혁명 기술전문 분야와 현지 한국기업체의 자동차 및 정보통신기술 전문 인력으로 진출하게 될 전망이다.

신라대는 이번 사업이 인도네시아의 자동차·정보통신 분야 핵심인력을 키워, 4차 산업혁명 기술 분야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UMN-4신라대와 코이카는 이 사업을 수행하며 △4차 산업혁명 기술전문 교육센터 설립 △교육과정과 교재 개발 △스마트팩토리/클라우드·빅데이터 트랙별 리빙랩 설치·전문교육 실시 △4차 산업혁명 기술전문 인력 확보를 위한 포럼 개최 △4차 산업혁명 기술전문 취업설명회 개최 및 산업체 견학 등 다양한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사업책임자인 김성수 신라대 MICT융합공과대학장은 “이번 사업이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보다 강화할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코이카가 지향하는 수원국과 공여국이 상생할 수 있는 실질적인 협업 사례를 만들고, 인도네시아의 4차 산업혁명 기술 분야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곽태웅 UMN대학 코리아 센타장은 한인포스트와 인터뷰에서 “UMN대학교 내 4차 산업혁명 기술전문 교육센터는 인도네시아인 대학 졸업생 50여명의 학생들이 4차 혁명 기술센타를 수료 후 취업하는 프로그램이다”고 말했다.

* UMN대학교 4차 산업혁명 기술전문 교육센터 현황
– 센타이름: KSU-4IRTC
– 위치: UMN 대학 건물 D 11층
1. 스마트펙토리 교실 : 컴퓨터 30대
2. 스마트팩토리 리빙랩
3. 클라우드 빅데이타 교실 : 컴퓨터 30대
4. 클라우드 빅데이타 리빙랩

*센타 진행사항
1. 9월 6일 개강 : 온라인 수업
2. 2개월 수업+ 1개월(기업인 초청특강, 공장견학, 인터뷰, 취업박람회) +인턴쉽 2개월
3. 개설반: 스마트펙토리(20명), 클라우드빅데이타(20명)

UMN대학은 콤파스그라미디어 그룹 산하 대학이며 10,000명의 학생들이 재학 중이다.
<사회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