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인터 K-LAB, 의료용 산소발생기 60대 기부 65세이상 무료 PCR 검사

SHARE

LX인터내셔널이 인도네시아 코로나19 재확산을 막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LX인터내셔널은 인도네시아 정부와 한인사회에 산소발생기 60대를 기부한다고 15일 밝혔다. 또 LX인터내셔널이 직접 운영하는 코로나19 진단 시설 ‘K랩'(K-LAB)을 통해 65세 이상 한국 교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무상 지원한다.

LX인터내셔널은 변이 코로나 바이러스의 급속한 확산으로 인한 의료용 산소 부족, 코로나19 진단 수요 폭증 등 어려움에 처한 인도네시아 의료 현장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X인터내셔널은 최근 인도네시아 보건부장관과 화상회의를 통해 산소발생기 기부를 논의하고 다음 주 중으로 산소발생기 60대를 신속히 전달하기로 했다. 인도네시아 정부에 50대(병원용), 인니 한국교민 사회에 10대(가정용)를 각각 전달한다. 산소발생기는 의료용 산소를 공급하기 위한 장치로 코로나19 응급 의료 현장에 꼭 필요한 장비다. 인니 보건부에서도 부족한 산소발생기 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 65세 이상 한국 교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PCR 검사를 무상으로 지원한다. 검사는 LX인터내셔널이 인니 현지에 설치 및 운영 중인 K랩에서 1955년 이전 출생자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K랩은 LX인터내셔널이 자카르타 시내·공항, 반둥 지역에 설치해 운영하고 있는 코로나19 검사소다. 현지 보건부 가이드라인에 맞게 내부를 설계했다. 한국산 진단키트 등 국제 인증 장비를 사용해 높은 검사 정확도를 제공한다. 또 한국인 임상병리사가 상주하면서 검사 품질에 대해서도 관리하고 있다. 최근에는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으로부터 한국 입국 시 이용 가능한 코로나19 공식 진단랩으로 지정 받았다.

LX인터내셔널이 인도네시아에 코로나19 관련 기부를 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지난해 3월 진단키트 부족으로 큰 어려움을 겪던 인도네시아에 윤춘성 대표가 조코 위도도 대통령에게 서신과 함께 대량의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기부했다. 이어 지난 4월에는 사회기반시설이 열악한 술라웨시 섬에 코로나19 검사부터 결과까지 전 과정을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는 한국산 이동형 스마트 진단시설 K랩 1개소를 무상으로 제공·설치를 지원했다.

이창현 LX인터내셔널 인니지역총괄은 “인도네시아는 회사의 주요 사업이 집중돼 있는 전략지역으로 그동안 현지 정부와 고객들로부터 많은 성원을 받았다”며 “이번 우리의 작은 동참이 코로나19 재확산이라는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단합해 노력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정부와 국민, 그리고 우리 교민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LX인터내셔널은 인도네시아에서 신재생에너지·헬스케어·식량·광업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진단키트 기부를 계기로 의료기기 유통 등 현지 시장에 발빠르게 진입할 수 있었던 헬스케어 사업은 인도네시아를 중심으로 제품 유통·진단 솔루션 구축 및 투자 등 사업 확대를 꾀하고 있다. 또 니켈 등 2차전지의 원료가 되는 미래 유망 광물 분야, 수력 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및 디지털 컨텐츠 유통 분야에서 신규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