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내주 인도네시아 방문… 취임 후 첫 외국행

SHARE
Japan's Chief Cabinet Secretary Yoshihide Suga speaks at a news conference after the reshuffling of the Japanese cabinet at Prime Minister Shinzo Abe's official residence in Tokyo, Japan September 11, 2019. REUTERS/Issei Kato - RC113410B820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다음주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를 방문한다. 지난달 취임 이후 처음으로 해외를 방문하는 것이다. 13일 NHK방송 등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이날 자민당 이사회에서 이달 18일부터 나흘간의 일정으로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를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스가 총리는 두 국가를 방문해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회담하는 방향으로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스가 총리는 중국이 적극적으로 활동하고있는 남중국해 정세와 관련해 이들 국가에 공동대응할 것을 제안할 예정이다.

그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중심에 위치해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의 실현 요체”라면서 일본이 이 지역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는 것을 주도하고 있다는 것을 보이고 싶다고 밝혔다.

베트남은 올해 아세안 의장국을 맡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아세안 회원국 중 인구가 가장 많으며 아세안 사무국이 있다.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이 미국이나 유럽보다 안정된 점을 고려해 해외 순방 일정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2012년 아베 신조 전 총리가 2차 정권을 잡은 뒤에도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를 첫 해외 순방국으로 선택했다. <사회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