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투, 인도네시아기업 김치본드 두 번째 발행 성공

SHARE

신한금융투자는 인도네시아 기업의 9000만 달러(약 1000억원) 규모의 김치본드 발행을 성공적으로 주관했다고 5월 30일 밝혔다.

인도네시아 현지기업이 한국에서 외화 표시 채권을 발행한 것은 지난해 9월에 이어 이번이 두 번 째다. 신한금융투자는 지난해에도 발행을 주관했다.

이번 김치본드 발행은 신한금융투자가 대표주관사 뿐 아니라 키움증권과 KB증권이 공동주관사로 참여했다.

발행회사는 전세계 제지업체 중 최대규모의 생산능력을 보유한 아시아 펄프 앤드 페이퍼 그룹(Asia Pulp & Paper Group, APP 그룹)의 계열사인 PT 론타 파피루스 펄프 앤드 페이퍼 인더스트리(Lontar Papyrus Pulp & Paper Industry, LPPI)다.

APP그룹은 인도네시아 재계 2위인 시나르마스 그룹의 중간지주사이며, LPPI는 제지의 주 원재료인 펄프 및 위생용지를 제조·판매하는 APP그룹의 핵심 계열사다.

김치본드 발행은 현지법인들(글로벌사업부문)이소싱하고 본사 GIB그룹(GIB사업부문)이 발행 주관했다. 이재원 신한금융투자 기업금융1본부장은 “인도네시아 기업을 대상으로 한 IB 성공사례 창출을 통해 인도네시아에 대한 이해도 및 글로벌 시장에서의 IB 수임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우량기업에 대한 커버리지를 지속 및 확대하여 동남아시아 IB 시장에서의 당사의 선도적인 입지를 확고히 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