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국민을 위한 통합전자 행정시스템 구축’ 1단계 사업 착수보고회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 ‘해외체류 국민보호 강화 및 재외동포 지원확대’이행 일환

SHARE

외교부(장관 강경화)는 ‘재외국민을 위한 통합전자행정시스템(G4K) 구축’ 1단계 사업 착수 보고회를 7월 20일 오후 외교부 청사에서 열었다.

이번 착수보고회는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 주재로 법무부, 국방부, 병무청,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법원행정처 등 14개 관계부처에서 참석한 20여 명 민원업무 담당자 그리고 사업자 측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 사업은 지난해 7월 19일 발표된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 과제 중 10번째로 포함된 ‘해외 체류 국민 보호 강화 및 재외동포 지원 확대’ 의 세 번째 실천 과제인 ‘재외공관 민원행정 및 영사서비스 혁신 이행’을 실행하기 위해 추진되는 것이다.

재외국민을 위한 통합전자행정시스템 구축은 재외공관 민원행정과 서비스 효율화를 위해 재외공관 영사민원시스템을 구축하는 전자정부 지원사업으로 2020년까지 3단계로 진행되며, 1단계 사업은 2019년 3월 완료될 예정이다.

G4K 구축 사업이 마무리되면 온라인을 통한 민원신청 및 발급을 할 수 있게 되며,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와의 협업체계를 통해 재외공관에서의 민원처리시간이 단축될 것으로 예측된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번 G4K 시스템 구축은 재외국민 맞춤형 온라인 민원 서비스의 최초 개설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으며, 외교부는 우리국민들이 해외 체류시 실질적으로 필요로 하는 영사민원 및 다양한 편의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재외동포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