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수카르노하타 공항 면세점 철수…왜?

인도네시아 기업에게 사업권 넘어가...해외진출 리스크 높아져. 롯데 쇼핑 에비뉴점은 계속운영

26
0
SHARE
지난 2012년 1월 31일 수카르노하타 국제공항 2터미날 롯데면세점 오픈식에서 김영선 대사, 롯데면세점 최영수 대표, 홍보대사인 배우 최지우, 가수 옥택연 등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롯데면세점이 첫 해외매장인 자카르타 수카르노하타 공항 면세점을 철수했다. 롯데는 7월 31일자로 수카르노하타 공항 2터미날에서 운영하던 공항면세점 영업을 마쳤다고 8월 1일 밝혔다.

수카르노하타 공항면세점은 롯데면세점의 첫 해외면세점으로 2012년 1월31일 개장했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계약이 끝나 재입찰에 나섰으나 현지기업에 사업권이 넘어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롯데면세점이 운영하는 자카르타 시내에 있는 롯데쇼핑 에비뉴점은 계속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롯데 해외면세점은 자카르타 시내점, 괌 공항점, 간사이 공항점과 도쿄 긴자점, 베트남 다낭 공항점, 태국 방콕점 등 6곳으로 줄었다.

국내 면세점사업자들은 점차 치열해지는 경쟁과 높은 불확실성에서 벗어나기 위해 해외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그러나 이번 수카르노하타 공항점의 경우처럼 자국 기업을 우선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어 앞으로 해외시장 확대에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롯데 수카르노하타 공항 면세점에 있던 상품과 시설물 등을 인근 자카르타 시내에 있는 롯데쇼핑 에비뉴점으로 옮기는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