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공제조합, 인도네시아 초등학교 보수

건설공제조합은 지난 11월 18일 국제 아동개발 원조단체인 플랜코리아와 함께 인도네시아 누사텡가라(Nusa Tenggara) 소재 초등학교 개·보수지원 사업을 마무리하고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건설공제조합 배길원 기획상무, 이우철 동남아사무소장, 모리츠 다 쭌하(Morits Da Cunha) 부구청장, 플랜코리아 관계자 및 마을대표가 참석했다.

이번에 준공된 학교는 누사텡가라(Nusa Tenggara)의 식카 따나와우(Sikka Tanawawo) 부 우따라(Bu Utara)마을에 위치한 우로베라(Wolobela) 초등학교로 20년 전 설립되었으며 2004년과 2011년 두 차례 태풍 피해로 3개 교실 지붕이 무너졌다. 또한 4개 교실이 파손되었으며, 수도와 위생시설마저 파괴되어 학생들의 안전이 크게 위협받는 상황이었다.

건설공제조합은 지난해 11월 플랜코리아와 협약을 체결하고 1년간 총 사업비 6천만 원을 지원하여 학교 개보수 공사를 마무리하였다.

준공식에 참석한 모리츠 다 쭌하(Morits Da Cunha) 부구청장은 “이번 공사 준공으로 수년간 예산부족으로 학교수리를 엄두도 못 내고 있던 인근 마을 90여명의 학생과 교사, 490명의 지역 주민들이 직간접적인 혜택을 받게 됐다”며 지역주민을 대표하여 기쁨과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건설공제조합은 10,700여 개 종합건설업체가 가입된 건설전문보증기관으로 지난해 자카르타에 동남아사무소를 설치하고 국영 BNI을 비롯한 현지은행에 대한 직접보증서 발급 등 우리나라 건설사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모색하는 한편, 인도네시아 벽지학교에 컴퓨터 보급 및 학교 개보수 사업 등 현지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