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새로운 팜 오일 의회 체결

지속 가능한 팜 오일 관리 체계와 가격 안정을 위해 협력
Kepala Negara Indonesia dan Malaysia Akan
Tanda Tangani Perundingan Minyak Sawit Baru

지난 11월 21일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가 공식적으로 새로운 합동 팜 오일 의회 협정을 체결했다.
전 세계 팜 오일의 85~90%를 생산하고 있는 양국은 산불로 인한 헤이즈 위협과 낮은 팜 오일 영향 등의 일련의 도전을 해결하기 위하여 새로운 의회 협정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새로 정비된 팜 오일 의회는 이날 인도네시아 대통령 조코 위도도(이하 조코위)은 말레이시아 총리 마지브 라작(이하 라작)이 서명하여 체결됐다.

그 동안 양국 간의 팜 오일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한 노력은 제한적으로 성공적이었다고 평가됐다. 그러나 대부분의 분석가들이 이번 기회에 양국이 지난 6년 6개월 동안 낮게 책정 됐던 팜 오일 기준 가격을 뒤바꾸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할 것이라고 믿는 추세다.

리잘 라밀리 인도네시아 에너지광물자원부 장관은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는 합동 관리를 통하여 양국의 재고 관리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발표하며 두 국가 사이의 협조를 통하여 팜 오일 가격의 유지 가능성을 지속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롭게 채결된 의회 그룹은 현재 양국이 각자 적용하는 분리된 지속 가능한 증명 제도를 병합할 것으로 알려졌다.

새롭게 결성된 팜 오일 의회 그룹은 소비자와 환경 단체 그리고 대규모 팜 오일 농장 기업들로부터 독립적으로 존재 할 것이다. 그러나 현재까지 이 그룹이 지속 가능한 팜 오일에 관한 회의(이하 RSPO)를 진행 할 것인지는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새로운 의회는 직접적으로 팜 오일 가격을 조정하지 않을 것이지만 판매 산업과 재고 관리를 발전시킬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바이오-디젤 권한 조정과 팜 이식 계획을 논의하게 될 것이다.

최근 미국의 농무부 보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 양국은 최근 5백만 미터 톤의 많은 양의 팜 오일 재고를 보유하게 되었다.

한편 팜오일은 팜나무 열매에서 추출한 액체로 전 세계적으로 각광 받고 있는 신재생에너지인 바이오디젤의 주원료이기도 하다. 4계절 생산 가능하며 식용유, 화장품, 비누의 재료로 다양하게 사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