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파탐 ‘발암가능물질’ 지정 전망에 식품업계 대책마련 ‘분주’

발암물질 분류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가 아스파탐을 ‘발암 가능 물질'(2B군)로 지정한다는 방침이 전해지자 식품업계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아스파탐의 위해성 여부와 관계 없이 2B군 분류만으로 부정적 인식이 확산해, 소비자들이 해당 제품을 기피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아스파탐은 설탕의 200배 단맛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 감미료로, 국내 식음료업체들은 무설탕 제품에 주로 쓰고 있다.

7월 3일 한국내 식품·주류업계에 따르면 막걸리를 생산·판매하는 서울장수는 ‘달빛유자’를 제외한 제품에 아스파탐을 극소량 첨가하고 있다.

서울장수는 IARC가 아스파탐을 2B군으로 지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것과 관련해 “식품, 음료업계의 이슈”라며 “내부적으로 (대책을) 여러 방면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롯데칠성음료도 펩시제로 3종(라임·망고·블랙)에 아스파탐을 쓰고 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펩시에 아스파탐 대체재를 사용할지 여부에 대해 “글로벌 펩시와 논의 중”이라고 언급했다.

제과업계에서도 아스파탐을 대신할 감미료를 찾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10여 개 브랜드에 평균 0.01% 정도 극소량이 들어간다”며 “아직 WHO 발표 전이기는 하지만, 선제적으로 원료 대체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인공감미료 관련 이미지
인공감미료 관련 이미지

[광동제약 제공]

아스파탐을 쓰지 않는 업체들은 적극 해명에 나서고 있다.

광동제약은 지난 1일 보도자료를 내고 “비타500 및 비타500 제로는 인공감미료 아스파탐과 무관하다”며 “해당 제품뿐 아니라 당사의 다른 음료 제품에도 아스파탐은 일절 포함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롯데웰푸드, 하이트진로 등도 자사 제품에 아스파탐을 사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IARC가 아스파탐을 2B군으로 지정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소비자들이 대체감미료 자체를 피하는 현상으로 확산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IARC의 결정이 알려지기 전에도 대체감미료 안전성에 대해 소비자들의 평가는 엇갈렸다.

시장조사 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올해 1월 6∼10일 만 19∼69세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체감미료가 ‘안전하다’는 응답은 40.7%였고, ‘안전성을 담보할 수 없다’는 답변이 41.2%였다.

반면 일각에서는 아스파탐과 관련한 논란이 과도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IARC는 암 유발 여부와 정도 등에 따라 물질을 5개군으로 나누는데, 아스파탐이 분류될 2B군은 인체에 대한 연구가 제한적이고 동물 실험 자료가 충분치 않은 경우에 해당하며 ‘발암 가능성’을 의미한다.

아스파탐과 같은 2B군에는 김치 같은 절임 채소류, 알로에 베라 등이 포함돼 있다.

IARC는 담배, 석면 등 발암성이 있는 물질은 1군으로 분류하고 붉은 고기, 우레탄 등 발암 추정 물질은 2A군으로 나눈다.

한편, 설탕 대체 인공 감미료 중 하나인 아스파탐을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가 ‘발암 가능’ 물질로 다음 달 분류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6월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는 소식통 두 명을 인용해 IARC가 다음 달 14일 아스파탐을 처음으로 ‘사람에게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는'(possibly carcinogenic to humans·2B군) 물질로 분류할 것이라고 전했다.

설탕의 200배 단맛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 아스파탐은 1965년 발견됐으나 최근 설탕의 대안으로 더 주목받고 있다.

‘제로’가 붙은 무설탕 음료, 무설탕 캔디와 껌 등에 널리 쓰이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그 위험성에 대한 연구가 충분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이었다.  (연합뉴스 협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