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희토류 산업 육성 박차

말레이시아가 희토류 분야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전기차나 첨단 제조업의 필수 소재인 희토류의 전략적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자국 자원을 보호하고 가치를 극대화하려는 이유에서다.

지난 25일 코트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무역관의 ‘말레이시아 희토류·희토연구자석 생산 및 현지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내에서 크다주와 훌루페락주에서 희토류 채굴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다.

크다주는 올해 1월 중국 전문가의 지원을 받은 현지 기업과 약 130억 달러(약 17조원) 상당의 희토류 원소를 활용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훌루페락주 희토류 사업은 작년 10월 시작됐으며, 올해 1월에는 비방사성 희토류 원소 가공 센터 설립 계획을 발표했다.

말레이시아 내 희토류 관련 기업으로는 라이나스 말레이시아(Lynas Malaysia)가 있다. 2021년부터 말레이시아 희토류 시장을 선도하고 있으며, 연간 2만2000t 규모의 희토류 산화물·탄산염·옥살산염·염화물을 생산하고 있다. 특히 기술 응용 분야에서 사용되는 희토류 자석을 생산하기 위해 수요가 많은 니켈화디뮴(ND)과 프라세오디뮴(PR)을 중심으로 희토류 산화물(REO)을 생산 중이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지난 2021년 4월 향후 10년간 말레이시아 광물 생태계 전 주기에 걸쳐 완전한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하는 MIT 2021~2030 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에는 비방사성 희토류 원소(NR-REE), 보크사이트, 주석광, 규사 및 고령토를 포함한 전략 광물을 포함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