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짓고 윤동주 시쓰고…솜씨 뽐내는 인도네시아 한류팬들

진주 교방무 소고춤 추는 인도네시아인들. 2023.4.15 사진 한국문화원

한국문화원 ‘코리아 360’ 한국문화예술제 개최

인도네시아인들이 직접 한복을 짓고 한글로 시를 쓰는 등 한국 문화를 체험하는 행사가 열렸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문화원은 15일 자카르타에 있는 해외홍보관 ‘코리아 360’에서 한국문화예술제를 열었다.

이번 행사에는 현지인들이 직접 지은 한복과 전통 공예 작품들이 전시됐다. 또 현지인들이 이육사와 윤동주 등 우국 시인들의 시를 손으로 쓴 ‘손 글씨 쓰기 대회’와 ‘한글 자작시 쓰기 대회’ 등에서 수상한 작품들도 전시됐다.

전시회 외에도 한국문화원의 문화 강좌를 통해 익힌 전통무용 진주 교방무 소고춤과 사물놀이 공연, 케이팝 커버 공연 등도 함께 진행됐다.

인도네시아인이 지은 한복
인도네시아인이 지은 한복

(자카르타=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한국 홍보관 ‘코리아 360’에 인도네시아인들이 직접 지은 한복 저고리가 전시돼 있다. 2023.4.15.

이 밖에도 한국콘텐츠진흥원과 경남사무소는 이슬람 금식성월 라마단을 맞아 금식이 종료되는 일몰 시각에 맞춰 한식과 전통차를 제공하는 이프타르(라마단 기간 낮 금식을 마치고 일몰 후에 먹는 첫 식사) 나눔 행사도 진행했다.

김용운 문화원장은 “올해 한국과 인도네시아 수교 50주년을 맞아 현지 한류 팬들이 한국 문화를 표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해서 양국의 문화 예술 교류의 장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인도네시아인이 쓴 별 헤는 밤
인도네시아인이 쓴 별 헤는 밤

(자카르타=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한국 홍보관 ‘코리아 360’에 인도네시아인이 직접 쓴 윤동주의 ‘별 헤는 밤’이 전시돼 있다. 2023.4.15.
[주인도네시아 한국문화원 제공]

(c) 연합뉴스 전재협약 / (자카르타연합뉴스 박의래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