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학 학생수 감소에 13개 국립대 ‘개명’ 추진

한국대학 졸업식

교육부, 교명변경 신청 일괄허용 방침…국립대 통폐합 근거도 마련

비수도권 13개 국립대학이 교명에 ‘국립’이라는 단어를 쓸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신입생 충원난 속에 ‘국립대’임을 강조해 인지도를 높이려는 대학들의 요구가 빗발쳤기 때문이다.

부경대 대학본부
부경대 대학본부

[부경대 제공]

9일 교육계에 따르면 교육부는 13개 국립대학이 신청한 교명 변경을 일괄 허용하기로 하고 이런 내용을 담은 국립학교 설치령 개정안을 최근 입법예고했다고 연합뉴스가 인용보도했다.

교육부는 각 대학이 학교 상징물이나 관인(행정기관 직인), 문서에 국립대임을 나타내는 문구도 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교명 변경을 신청한 국립대는 ▲ 강릉원주대 ▲ 공주대 ▲ 군산대 ▲ 금오공대 ▲ 목포대 ▲ 목포해양대 ▲ 부경대 ▲ 순천대 ▲ 안동대 ▲ 창원대 ▲ 한국교통대 ▲ 한국해양대 ▲ 한밭대 등이다.

모두 기존 교명 앞에 ‘국립’이라는 단어가 붙게 된다.

이들 대학은 길게는 2021년 10월부터 18개월간 교육부의 ‘개명 허가’를 기다려 왔다.

지역 국립대들이 이처럼 교명 앞에 ‘국립’을 붙이려는 것은 학령인구 급감으로 신입생 충원이 어려워진 이유가 크다.

국립대라는 위상을 강조해 인지도를 조금이라도 높인다면 신입생을 유치하고 졸업생 취업률을 끌어올리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한 것이다.

경북대·부산대 등 광역지자체 이름이 포함된 대학은 국립대로써 인지도가 높지만, 기초지자체명이 들어간 경우 인지도가 상대적으로 낮아 인근 지역에서조차 국립대임을 모르는 경우가 많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다.

실제로 거점국립대지만 광역지자체명을 따지 않은 경상대는 2021년 경남과학기술대와 통합하면서 ‘경상국립대’로 이름을 바꿨다.

한경대 역시 한국복지대와 통합하면서 올해 3월부터 ‘한경국립대’로 교명을 변경했다.

목포해양대의 경우 학교 이름을 어떻게 바꿀지를 둘러싸고 대학과 지자체가 갈등을 빚기도 했다.

학교 측은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위기를 극복하겠다며 ‘해양국립대’로 교명 변경을 추진했지만, 목포시는 학교 이름에 ‘목포’를 포함해야 한다며 반대 의견을 냈다.

목포해양대
목포해양대

[목포해양대 제공]

교육부 관계자는 “당초 각 대학이 자율적으로 ‘국립’이라는 단어를 쓸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국가기관인 국립대 이름에 ‘국립’을 뗐다 붙였다 하는 것은 곤란하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이번에 시행령을 개정해 신청 대학들의 이름을 일괄 변경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교명을 완전히 바꿀 경우 이름이 유사한 다른 학교의 의견을 들어야 하는 등 절차가 복잡해 기존 교명 앞에 ‘국립’이라는 글자를 넣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교육부는 국립대 통폐합 규정도 정비하기로 했다.

대학 구조개혁과 특성화를 위해 필요한 경우 교육부 장관이 2개 이상의 대학을 통폐합할 수 있도록 시행령에 명시하는 방식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기존에는 (국립대 통폐합과 관련해) 법에 명확한 근거가 없었는데 학생 수가 급격하게 줄면서 통폐합 논의가 늘어날 수 있어 제도를 정비해야겠다고 판단했다”며 “국립대 통폐합 근거를 마련하고 세부적인 사항은 교육부 고시에 위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회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