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해외인증 지원단 개소…전주기 종합지원체계 구축

한국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한국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수출기업의 해외인증 절차를 종합적으로 지원·대행해 주는 ‘해외인증 지원단’을 개소했다고 연합뉴스가 4일 밝혔다.

수출기업의 해외인증 신청은 2018년 1천130건에서 2020년 3천건을 돌파한 데 이어 지난해 3천130건을 기록했다.

이처럼 해외인증 수요가 늘어나는 가운데 관련 지원은 부족해 수출기업들은 해외인증 취득 단계별 정보 부족과 비용 부담, 시험인증 취득과 판로 개척의 어려움을 호소해 왔다.

특히 수요기업의 요구와 수출 대상국의 규제에 따라 미국(UL)과 유럽(CE) 해외인증이 필수적인 경우가 많았다.

이에 산업부는 국표원 내 해외인증 지원단을 신설해 수출기업이 국내에서 해외인증을 취득할 수 있도록 돕는 전(全) 주기 종합 지원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지금까지 해외인증 지원은 정보·비용 등 단편적인 지원 위주였고 사업간 연계가 부족했지만, 앞으로는 ‘해외인증 종합지원포털’을 구축해 해외인증 정보를 통합 제공하고 일대일 전문가 컨설팅도 지원할 예정이다.

또 국내외 시험인증기관 간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국내에서 취득할 수 있는 해외인증을 확대하고, 업종별 협회·단체와 협력해 기업의 애로 접수 채널을 다각화한다. <경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