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정찰풍선, 美상공서 민감한 군 정보수집…실시간 전송 가능”

미국이 스텔스 전투기 등을 동원해 자국 영토에 진입한 중국의 '정찰 풍선'을 격추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5일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을 통해 "미국이 무력을 사용해 민간 무인 비행선을 공격한 것에 대해 강한 불만과 항의를 표시한다"고 밝혔다. 2023.2.5 [미국 해군연구소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자료

NBC, 미 고위 당국자 인용 보도…국방부 “확인할 수 없다”
풍선 자폭장치 작동 안해…中이 자폭조치 안했는지, 오작동인지 불분명

지난 2월 중국의 고고도 정찰풍선이 미국 영공을 침범했을 당시 민감한 미군기지 지역에서 정보를 수집했으며, 중국으로 실시간 전송도 가능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 NBC 방송은 3일(현지시간) 전현직 미 고위 당국자를 인용, 중국 측이 원격으로 제어하던 풍선이 8자 형태를 그리며 선회하는 등의 방식으로 군 기지 상공을 수 차례 반복적으로 오갔다고 전했다.

해당 풍선이 탈취한 정보의 대부분은 사진 등 시각 이미지보다는 무기 시스템에서 발신되거나 부대 근무 인원들이 주고받는 전자 신호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소식통은 조 바이든 행정부가 미군 부대 내 잠재적인 정찰대상의 위치를 이동시키거나 풍선의 전자신호 탐지를 방해하는 방식 등으로 대응, 추가적인 정보 수집을 막아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풍선에는 원격 작동이 가능한 자폭장치도 설치돼 있었으나, 발견부터 격추로 이어지는 과정에 실제 작동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중국 측이 폭발 결정을 내리지 않은 것인지, 단순 오작동이었는지는 알 수 없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중국 정찰 풍선은 지난 2월 1일 몬태나주(州) 상공에서 민간인에 목격되며 그 존재가 공개됐다.

미군, 중국 정찰풍선 잔해 수색
미군, 중국 정찰풍선 잔해 수색

(워싱턴=연합뉴스) 미군 폭발물처리반 소속 장병이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동해안에서 격추한 중국 정찰풍선 잔해를 수색하고 있다. 2023.2.14 [미 해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몬태나주에는 미국의 3개 핵미사일 격납고 중 한 곳인 맘스트롬 공군기지가 있어 정찰풍선이 정보 수집 목적으로 비행했을 가능성이 제기돼 왔다.

이 풍선은 올 1월 28일 미국 알래스카주(州) 상공에 들어오면서 처음으로 미국 영공에 침입했고, 미 당국은 2월 4일 동부 해안 상공에서 풍선을 격추하고 잔해를 수거해 분석해왔다.

중국 당국은 이 풍선이 기상 관측용 민간 비행선이라며 격추에 나선 미국을 강력히 비난했다.

하지만 미 당국은 정보 정찰용으로 보이는 안테나와, 다중 능동 정보수집 센서를 가동하는 데 필요한 전력을 생산하는 대형 태양광 전지판이 포착된 것 등을 근거로 정보수집용 정찰풍선이라고 결론 내린 바 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해당 풍선이 어떤 정보에 접근했느냐는 질문에 답변을 거부하며 “미국 영공 진입을 확인한 후 우리는 풍선의 정보 수집 능력에 제한을 가하는 조치를 취했다”고만 답했다.

사브리나 싱 국방부 부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정찰 풍선이 실시간으로 중국에 정보를 전송한 게 있었느냐는 질문에 “풍선에서 중국으로 실시간 정보 전송이 있었는지 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싱 부대변인은 “현재 정보를 분석 중이지만, 현재로서는 추가할 내용이 없다”고 부연했다. (c) 연합뉴스 협약